“AI부터 AR까지…” 유통업계, ‘테크 친(親)’ Z세대 사로잡는다

63
셔터스톡

최근 유통업계에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는 신기술을 활용해 이색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이는 Z세대가 신기술에 친숙한 ‘테크 친(親)’ 세대로 불리는 것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테크 친(親)’이란 AI,메타버스, AR, VR 등 신기술에 친숙한 세대를 일컫는 말로, 새로운 기술에 거부감이 없고 신기하다고 느끼면 바로 체험해 보는 경향을 일컫는다.

이에 유통업계는 브랜드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Z세대에게 신선한 즐거움을 주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다.

코카-콜라

코카-콜라는 지난 2월 글로벌 혁신 플랫폼 ‘코카-콜라 크리에이션(Coca-Cola® Creations)’을 통해 K팝과 팬덤에서 영감을 받은 ‘코카-콜라 제로 한류(K-Wave)’를 출시했다. ‘코카-콜라 제로 한류’는 자신의 최애 아티스트에게 처음으로 빠져들었을 때 느꼈던 짜릿한 감동과 특별함을 담은 ‘상큼한 최애 맛’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한글이 담긴 패키지 그대로 미국, 프랑스, 스페인, 싱가폴, 일본 등 전 세계 36개국에서 판매되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또한 다양한 컬래버레이션과 소비자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큰 반향을 이끌어 냈다. 그중에서도 K팝 팬들이 최애 아티스트와 함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는 것과 같은 독창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AI 기술 기반의 디지털 체험 프로그램은 개인화된 경험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테크 친’ 세대를 중심으로 신선한 반향을 일으켰다.

AI 디지털 체험 프로그램은 K팝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 타이틀곡 ‘Like Magic’을 활용했다. 제품 패키지에 삽입된 QR코드로 접속할 수 있는 마이크로사이트에서 안내에 따라 이름과 얼굴을 인식시킨 뒤 ‘Like Magic’ 곡의 후렴구를 따라 부르면 된다. 이렇게 완성된 뮤직비디오에는 자신의 이름과 얼굴이 등장하고 아티스트와 함께 부른 후렴구가 반영되며, 나만의 뮤직비디오 영상은 자유롭게 다운로드할 수 있다.

오뚜기

오뚜기는 어도비코리아와 협업해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 생성형 AI 신기능을 활용해 대표 제품으로 굿즈를 직접 디자인할 수 있는 컬래버레이션 캠페인을 오는 5월 16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생성형 AI가 여러 업계에서 주목받는 추세를 반영해 기획됐다. 누구에게나 친근한 국민 제품 ‘3분 카레’는 물론, ‘골드 마요네스’ 등을 적용해 아기자기한 매력과 개성을 살린 나만의 굿즈를 디자인할 수 있다. 사용자는 일러스트레이터의 생성형 AI 신기능 ‘텍스트를 벡터 그래픽으로’를 통해, 프롬프트에 간단한 텍스트 입력만으로 다양한 아이콘, 장면, 패턴 등 편집 가능한 고품질 벡터 그래픽을 빠르고 쉽게 생성할 수 있다.

스타벅스

스타벅스는 벚꽃 시즌을 맞아 매장에서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증강현실(AR) 이벤트를 진행한다. ‘블루밍 베어리스타 AR 이벤트’는 이달 프로모션 음료(슈크림 라떼, 피스타치오 크림 라떼, 카스텔라 크럼블 딸기 블렌디드, 스타벅스 딸기 라떼) 또는 푸드(소금빵, 햅&딥 치즈 소금빵, 리코타 소금빵 샌드위치, 슈크림 딸기 블루밍 케이크, 블루베리 수플레 케이크, 딸기 요거트 젤라또)를 구입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마스코트인 베어리스타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다. 본인의 스마트폰에서 증강현실을 통한 새로운 형태의 경험을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이벤트는 벚꽃 포토 카드 제작, 베어리스타 댄스 챌린지, 황금 벚꽃 찾기 등 3개의 챕터로 구성됐다. 첫번째 챕터에서는 AR 기술을 통해 만개한 벚꽃 나무 아래 움직이는 베어리스타를 모바일 환경에서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고, 두 번째 챕터에서는 춤추는 베어리스타와 함께 동작을 따라 하며 영상을 촬영하고 SNS에 공유할 수 있다. 세 번째 챕터에서는 AR 카메라 화면으로 떨어지는 벚꽃 잎 중 황금 벚꽃 잎을 클릭해 당첨되면 e카드 교환권 10만 원권이 지급된다.

SPC 배스킨라빈스

SPC 배스킨라빈스는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딥 플레이버 시리즈 ‘오렌지 얼그레이’를 선보였다. 인공지능 핵심 기술인 ‘딥 러닝(Deep Learning, 심층 학습)’에서 이름을 따온 ‘딥 플레이버’ 시리즈의 첫 번째 제품이다.

이번 제품은 2월에 오픈한 ‘워크샵 바이 배스킨라빈스(이하 워크샵)’에 처음으로 도입된 ‘AI NPD(New Product Development) 시스템’을 통해 탄생됐다. 워크샵은 R&D(연구개발) 역량을 선보이는 공간이며, AI NPD 시스템은 1500가지가 넘는 플레이버를 개발하며 축적한 상품 개발 노하우와 해피포인트 고객 구매 데이터에 기반한 핵심 키워드를 도출해, 인공지능에 질문하고 아이디어를 얻어 신제품을 출시하는 상품개발 과정이다.

‘오렌지 얼그레이’ 플레이버는 소비자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3월 반응이 좋았던 ‘과일’과 최근 트렌드로 떠오르는 ‘티(Tea)’를 키워드로 도출한 뒤, 인공지능에 질문해 오렌지와 얼그레이의 조합을 얻어냈다. 상큼한 과일 오렌지와 향긋한 얼그레이 차를 함께 즐기는 듯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부드럽고 달콤한 얼그레이 아이스크림에 오렌지 과즙을 넣어 향긋한 풍미와 상큼하고 깔끔한 끝 맛이 특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