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뉴스] ‘안티드라이빙’ 문화? 요즘 MZ세대들이 운전대를 잡지 않는 이유

42

과거, 버스(Bus), 지하철(Metro), 걷기(Walk)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을 뜻하는 ‘BMW족’이라는 단어가 유행한 적이 있었는데요. 이를 넘어 최근에는 MZ세대들 사이 이른바 ‘안티드라이빙’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고 합니다.

셔터스톡

‘안티 드라이빙’이란 말 그대로 자동차를 직접 운전하지 않는 것을 뜻하는데요. 최근, 운전면허를 취득하려는 인구가 팬데믹 이후 급격하게 감소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현상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대중교통의 발달’이 지목되고 있는데요. 점차 대중교통이 고도화되고 촘촘해지면서 자가용 없이도 큰 불편함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해졌기 때문입니다.

셔터스톡

또한, 자가용이 금전적으로 부담스럽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는데요. 무지출 챌린지, 거지방 등 청년들 사이 절약 문화가 유행하면서, 구입부터 관리까지 금전적인 부담이 있는 자가용에 대한 수요도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국내 뿐 아니라 생활 반경이 넓어 자가용이 필수로 여겨졌던 미국 등 해외에서도 운전면허 취득 인구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데요. 현재 선진국을 중심으로 도로 폐쇄, 주차 공간 축소 등의 정책이 쏟아지고 있어, 이러한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