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그룹사·협력사 자녀 모두가 다니는 ‘상생형 어린이집’ 클래스, 차원이 다르다

290

포스코가 기업이 사회공동체 일원으로서 해결해야 할 대표적인 사회문제의 하나로 ‘저출산’을 선정해 기업 차원의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포스코 동촌어린이집 단체 사진 / 포스코

포스코는 2020년 6월부터 ‘저출산 해법 롤모델 제시’ 일환으로 일과 가정 양립 환경을 조성하고 저출산 문제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포항 및 광양에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을 건립하고 본격 운영 중이다.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으로 이뤄진 사업주가 참여 사업장 근로자를 위해 공동으로 설치·운영하는 직장 어린이집이다.

이곳은 전체 정원 중 협력사의 자녀 비중을 50% 수준으로 구성해 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기반 구축의 모범 사례로 꼽힌다.

앞서 포스코는 포항, 광양 주택단지 내 포스코 임직원 자녀들을 대상으로 어린이집 2개소를 각각 운영해 왔다. 이후 2019년 4월 근로복지공단과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 설치 MOU를 체결하고, 포스코는 물론 그룹사, 협력사 직원 자녀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을 건립했다.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은 미취학 자녀를 둔 협력사 직원들에게는 든든한 지원군이다. ‘상생형 공동직장 어린이집’ 컨소시엄에 포항 지역은 그룹사 19개 사와 협력사 41개 사가, 광양 지역은 그룹사 18개 사와 협력사 및 광양 산단 업체 88개 사가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 본사 옆에 건립한 ‘포스코 동촌어린이집’은 아이들이 늘 자연을 느끼고 창의력을 높일 수 있게 2층 높이의 실내 정원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실내에서도 푸른 하늘을 볼 수 있게 천창을 두어 어린이집 곳곳에 햇살을 가득 담을 수 있게 했다. 실내 정원에는 열대과일 식물을 심어 자연 체험학습의 장으로 만들었다. 아이들이 책 읽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오픈형 도서관을 배치했으며 신체 놀이 활동이 가능한 런닝 트랙도 만들었다. 2022년부터는 포스코 운영 어린이집 최초로 원어민 영어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광양제철소 주택단지에 건립한 ‘포스코 금당어린이집’은 나무를 활용한 숲속 놀이터, 계절별 이벤트가 가능한 옥상 놀이터 등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설계했다. 반응형 디지털 모션월을 설치해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흥미를 유발시킬 수 있는 놀이환경을 조성했다. 남향으로 배치된 보육실에서는 아이들이 계절의 변화를 직접 느끼며 자연과 소통할 수 있도록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창을 만들었다. 주변 주택단지의 건물색과 조화를 고려해 밝고 따뜻한 색상의 고내식 철강재인 포스맥 외장재를 사용했다.

한편 포스코는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과 기존 어린이집 외에 2020년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 그룹사와 협력사, 입주사 자녀들도 이용할 수 있는 제2 어린이집을 새롭게 단장했으며, 직원들의 출산 장려 및 육아기 경력 단절 방지를 위해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경력 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2020년 7월부터 본격 시행하고 있다.

이 밖에도 포스코는 협력사 직원들도 미래에 대한 걱정 없이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도록 복리후생 지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오고 있다.

2021년 6월 24일에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포스코 노사 대표와 포항 및 광양지역 협력사 노사 대표들이 모여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 선언식’을 가졌다. 이때부터 포스코는 모든 협력사 직원 자녀들이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학자금을 전액 지원받을 수 있는 ‘포스코 상생협력 전액 장학금’을 위한 기금 조성을 매년 지원하고 있다.

포스코는 노사가 함께 협력사의 경쟁력과 협력사 직원의 행복이 포스코 경쟁력의 중요한 부분이라는 인식을 공유하며 협력사들과 공존과 공생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포스코의 사례가 대·중소기업 갈등의 고리를 뚫고 상생의 해법을 보여주는 롤모델이 돼 대한민국 많은 기업의 자발적 동참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