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병-우울증 겹칠 때 우울증 치료하면 심장병도 좋아져”

223

심장병과 함께 우울증, 불안증 같은 동반 정신질환이 있을 때 정신질환을 치료하면 심장병 치료 결과도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voronaman-shutterstock.com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 의대 심장내과 전문의 필립 빈클리 교수 연구팀이 관상동맥 질환과 심부전 환자 1천563명(평균연령 50세, 여성 68%)의 메디케이드(medicaid) 건강보험 청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25일 보도했다.

관상동맥 질환이란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혀 심장근육에 충분한 혈액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하는 각종 심장질환을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92%가 불안장애, 55.5%는 우울증, 53%는 약물 남용 장애를 각각 함께 앓고 있었다.

23.2%는 항우울제와 심리치료를, 14.8%는 심리치료만 받고 있었고 29.2%는 항우울제만 복용하고 있었다. 33%는 아무런 정신건강 치료를 받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들의 심장질환 경과를 최장 4년까지 추적했다.

그 결과 심리치료와 함께 항우울제를 투여한 환자는 정신건강 치료를 전혀 받지 않은 환자보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이 67%, 관상동맥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53%, 응급실 이송 위험이 68%, 재입원 위험이 7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리요법만 받거나 항우울제만 투여한 환자도 심장질환의 임상적 예후가 이런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보다 각각 52%, 30% 더 개선됐다.

이 결과는 심장과 뇌 사이에 연관성 있다는 증거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심장병과 우울·불안증은 상호작용을 통해 서로가 서로를 촉진한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심장질환과 우울·불안증은 모두 교감 신경계와 염증을 촉진하는 면역 단백질인 사이토카인 방출을 활성화한다.

이 두 시스템이 동시에 활성화되면 우울·불안증과 심장질환의 진행이 촉진된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 협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