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여성 21.3%·남성 13.7% 무자녀 희망…“비용 많이 든다”

18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결혼하지 않은 여성 5명 중 1명, 결혼하지 않은 남성 7명 중 1명꼴로 아이를 낳을 생각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결혼 여부와 관계없이 우리 국민 대부분은 자녀의 성장기에 비용이 많이 든다는 데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우리 사회의 저출산 문제를 파악하고자 실시한 ‘제1차 국민인구행태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 23일부터 11월 13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20∼44세 남녀 2천명(미·기혼 남녀 각 500명)을 대상으로 결혼 및 출산 관련 행태에 대해 전화 설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결혼으로 얻을 수 있는 긍정적 가치로 ‘관계적 안정감(89.9%)’, ‘전반적 행복감(89.0%)’, ‘사회적 안정(78.5%)’, ‘경제적 여유(71.8%)’ 등을 꼽았다.

평균 희망 자녀 수는 기혼 남성 1.79명, 기혼 여성 1.71명, 미혼 남성 1.63명, 미혼 여성 1.43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무자녀를 희망하는 비율은 미혼 여성 21.3%, 미혼 남성 13.7%, 기혼 여성 6.5%, 기혼 남성 5.1% 순이었다.

협회는 “미혼 여성의 5분의 1 정도가 무자녀를 선호하고, 미혼 남성 역시 기혼자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자녀를 원하고 있었다”며 “미래 출산 가능성이 있는 미혼 남녀의 이러한 가치관은 현재의 초저출산 현상을 장기간 지속하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석했다.


인구보건복지협회 ‘제1차 국민인구행태조사’ 자녀 가치관 / 인구보건복지협회 제공

협회는 자녀를 낳았을 때 느끼는 개인적 성취와 부부 유대감, 비용과 성장 환경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그 결과 ‘부모는 자녀를 키우며 정신적으로 성장한다’와 ‘자녀의 성장은 인생의 가장 큰 기쁨이다’는 데에 각각 92.3%와 83.0%가 동의했다.

부부 유대감에 있어서는 82.7%가 ‘자녀는 부부관계를 안정적으로 만들어준다’고 봤다.

비용과 성장 환경에 대해서는 염려가 컸다.

‘자녀는 성장기에 비용이 많이 든다’는 데 96.0%가 동의해 사실상 모두 자녀의 존재를 비용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또 ‘자녀들이 겪게 될 미래가 걱정된다’는 응답도 88.8%에 달했다.

이어 ‘자녀는 여성의 경력에 제약이 된다’에 77.6%, ‘자녀는 부모의 자유에 제약을 준다’ 72.8% 순으로 공감했다.

출산 후 아이를 키울 때 가장 이상적인 육아휴직 배분 방식으로 ‘엄마와 아빠 반반씩 사용’을 꼽는 비율은 미혼 여성이 77.2%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혼 남성(64.9%), 기혼 여성(70.9%), 기혼 남성(60.6%) 순으로 응답했다.

미취학 아동의 양육비를 부담해야 할 주체는 ‘부모+정부’ 30.6%가 가장 높았다. ‘부모’ 26.7%, ‘정부’ 22.4%가 그 뒤를 이었다.

협회는 이번 연구 결과가 저출산 대책 등을 마련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