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 중 1명은 현재 ‘조용한 퇴사’ 중…“연봉·복지에 불만족” 응답

20

국내 직장인 2명 가운데 1명꼴로 ‘조용한 퇴사’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조용한 퇴사는 직장에서 퇴사하지는 않지만 최소한의 업무만 처리하며 회사에 기여하려는 의지가 없는 상태를 말한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크루트는 최근 직장인 1097명을 대상으로 조용한 퇴사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인크루트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1.7%가 현재 조용한 퇴사 상태라고 답했다.

연차별로는 8∼10년 차(57.4%)의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5∼7년 차(56.0%), 17∼19년 차(54.7%) 순이었다.

인크루트는 조용한 퇴사 중인 직장인들에게 이유를 물었다.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꼽은 조용한 퇴사 이유는 현재 회사 연봉과 복지 등에 불만족해서(32.6%)였다. 회사에서 일하는 것 자체에 열의가 없어서(29.8%)와 이직 준비 중(20.5%)이라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직장 동료가 조용한 퇴사 중인 것에 대해선 전체 응답자 65.8%가 긍정적이라 답했다.

실제 퇴사할 때 유형으로는 아무도 모르게 이직과 사업 등을 준비하다 퇴사하는 계획적인 퇴사형(56.8%)이 가장 많았다. 친한 동료에게만 얘기하다 퇴사하는 소곤소곤 퇴사형(27.6%)이 그 뒤를 이었다.

평소처럼 있다가 갑자기 충동적으로 퇴사하는 충동적인 퇴사형(11.0%), 평소 퇴사하고 싶음을 여기저기 얘기하다 퇴사하는 시끄러운 퇴사형(3.6%)도 있었다.

최근 Z세대를 중심으로 해고와 퇴사 과정을 SNS에 올리는 시끄러운 퇴사가 유행인 것에 응답자 44.3%는 ‘기업의 이름을 미공개하면 괜찮다’고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