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라면 수출액 사상 최대 기록…올해 10억 달러 돌파 유력

17

한국 라면 수출액(지난달 기준)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라면 수출은 연초부터 청신호가 켜졌다. 이에 따라 올해 처음 10억 달러 돌파가 예상된다.

라면 자료 사진 / gowithstock-shutterstock.com

21일 연합뉴스는 관세청 무역통계를 확인해 이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라면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5% 증가한 9300만 달러로 월간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의 종전 기록(9100만 달러)을 뛰어넘는 수치다.

지난달 라면 수출량은 2만 3000톤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0% 증가했다.

수출액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1984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1520만 달러), 네덜란드(604만 달러), 일본(552만 달러) 등의 순이다. 또 말레이시아(476만 달러)와 필리핀(430만 달러), 태국(387만 달러), 대만(326만 달러), 영국(291만 달러), 호주(271만 달러)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중동 국가 중에서는 아랍에미리트(UAE)가 185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전체 순위는 13위다.

라면 수출액은 국내에서 생산돼 외국으로 수출되는 것만 고려한 것이다. 외국 공장에서 직접 생산해 현지에서 판매되는 분량까지 반영하면 글로벌 수출액 규모는 훨씬 크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연초부터 활기를 보이는 라면 수출액은 올해 연간 10억 달러를 처음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라면 수출액은 2015년 2억 2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까지 9년 연속 기록을 경신해 왔다. 올해 처음 10억 달러를 넘기면 기록 경신은 10년째 이어지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한국 라면이 외국으로 많이 수출되는 것은 K-팝이나 K-푸드와 같은 한류 열풍으로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도가 커졌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