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재계 총수 연봉 3위 CJ 이재현 99억, 2위 현대 정의선 122억, 1위는 바로…

1150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뉴스1

지난해 국내 재계 총수 중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20일까지 2023년도 사업보고서를 공시했다. 보고서에는 기업 경영진 보수 현황까지 공개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 회장은 현재까지 공시를 완료한 롯데그룹 5개 회사에서 177억 1500만 원을 받았다. 신 회장은 아직 공시를 끝내지 않은 호텔롯데와 롯데물산에서도 급여를 받기 때문에 실제 연봉은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 / 뉴스1

다음으로 많이 받은 것은 정의선 현대자동차 그룹 회장으로, 122억 100만 원을 수령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에서 급여 40억 원에 상여 및 기타 소득 42억 100만 원, 현대모비스에서 급여 25억 원과 상여 15억 원을 받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 뉴스1

지난 2022년 연봉 1위였던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작년 보수 총액이 99억 3600만 원으로 드러났다. 이는 전년 대비 55.1% 감소하며 순위가 밀렸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 등 주요 계열사 실적 부진이 원인으로 보인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 뉴스1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83억 2900만 원을 받았다. ㈜LG 대표이사로서 급여 46억 7200만 원과 상여 36억 57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 뉴스1

그다음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이었다. 조 회장은 지난해 81억 5703만 원을 받으며 연봉이 크게 올랐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에서 39억 1715만 원, 한진칼에서 42억 3988만 원을 수령했다.

최원태 SK그룹 회장 / 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총 60억 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SK하이닉스에서 25억 원, SK㈜에서 35억 원을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 /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은 이마트에서 급여 19억 8200만 원과 상여 17억 1700만 원 등을 받아 총 36억 9900만 원을 받았다. 이는 전년 대비 소폭 오른 금액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2017년부터 삼성전자 급여를 받지 않고 있어 0원이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