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뉴스] 다이슨 창업자가 한국에서 첫 공개한 ‘뉴럴 헤어드라이어’ 실물 모습

651

지난 18일 이른 아침부터 성수동 일대는 다이슨의 신제품 발표를 보기 위한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이날 행사장에는 다이슨의 창업자 ‘제임스 다이슨’ 경이 직접 방문해 큰 화제를 모았는데요. K-뷰티가 전 세계에 큰 영향력을 펼치고 있어 신제품의 첫 무대로 한국을 택했다고 합니다.

이하 위키트리

신제품의 이름은 ‘슈퍼소닉 뉴럴 헤어드라이어’로, ‘ToF(Time of Flight)’ 센서가 핵심인데요. 제품과 모발 사이의 거리를 측정해주는 이 센서는 두피와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열을 줄여줘 모발 손상을 최소화 시켜준다고 합니다.

두피 보호 모드를 누르면 열을 자동으로 조절해 두피에 닿는 온도를 55도로 유지해주는데요. 모발과의 거리에 따라 LED 조명이 노란색부터 주황색, 빨간색까지 변화해 현재 온도를 볼 수 있습니다.

이하 dyson

스타일링 노즐은 총 5가지로, 두피 보호 모드가 가능한 노즐은 이 중 3가지라고 합니다. 두피 보호 모드로 젖은 머리를 말린 뒤, 플라이어웨이 스무더로 마무리해주면 마치 샵에서 드라이를 받은 듯한 C컬도 가능합니다.


자주 쓰는 스타일링 모드를 기억하는 러닝 기능도 있으며, 일시 정지 감지 기능도 탑재되어 이전보다 훨씬 똑똑해진 헤어드라이어 아닐까 싶습니다.

다이슨 슈퍼소닉 뉴럴은 토파즈 컬러를 바탕으로 ‘빈카 블루’와 ‘세라믹 파티나’ 두 가지 중 고를 수 있으며 가격은 59만 9000원입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