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던져버린 캐리어 속에 들어있던 고양이…’테이프로 꽁꽁 싸맨 잔인함’

17131
ⓒRSPCA

ⓒRSPCA

[노트펫] 테이프로 꽁꽁 감긴 이동식 캐리어 속에 담겨 유기된 고양이가 무사히 구조됐다고 지난 16일(현지 시각) 미국동물매체 더도도가 보도했다.

최근 영국 에식스(Essex)에 거주하는 한 사람은 어느 날 오후 집에 있다가 누군가 무언가를 마당 안으로 던지는 걸 목격했다.

ⓒRSPCA

ⓒRSPCA

깜짝 놀란 그는 밖으로 뛰어나갔고, 울타리 너머로 던져진 동물용 이동식 캐리어를 발견했다. 테이프로 꽁꽁 감긴 캐리어 안에는 오렌지색 고양이 한 마리가 담겨 있었다.

ⓒRSPCA

ⓒRSPCA

동물보호단체(RSPCA) 의 동물 구조 담당자인 마이클 해링턴은 보도자료에서 “캐리어는 테이프로 감겨 쓰레기봉투에 싸여 있었고, 그 안에는 가방 밑에 숨은 고양이가 들어 있었다”고 말했다.

ⓒRSPCA

ⓒRSPCA
이어 “친절한 사람이 그를 곧바로 수의사에게 데려갔고, 그곳에서 고양이는 검진받았다”며 “다행히 부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고양이는 건강 상태는 양호했지만, 수의사는 고양이가 던져지면서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확인 결과 고양이는 마이크로칩이 없었고 이름표나 목걸이도 없었지만, RSPCA는 현재 녀석이 어디서 왔는지 누가 그런 식으로 유기했는지 조사 중이다.

ⓒRSPCA

ⓒRSPCA

다행히 누군가 가엾은 이 고양이를 임시 보호하기로 하기로 해 녀석은 안전한 위탁 가정에서 회복 중이다.

고양이가 정서적 충격에서 모두 회복되면 녀석을 사랑으로 돌봐줄 가족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더도도는 전했다.

한편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테이프로 싸맨 후 쓰레기봉투에 넣는 잔인함을 용서할 수 없다”, “겁먹은 고양이의 눈이 너무 안타깝다”, “바로 발견돼 천만다행이고, 모른 척하지 않고 녀석을 수의사에게 데려가 준 사람에게 감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25
+1
6
+1
4
+1
17
+1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