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스박’ 히어로 오대환이 직접 뽑은 영화 속 명대사 [현장]

573

배우 오대환이 영화 ‘목스박’ 시사회에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목스박’ 공식 포스터 / (주)라온컴퍼니플러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목스박’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고훈 감독, 배우 오대환, 김정태, 이용규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왕갈비파의 두 행동대장 경철(오대환)과 태용(이용규)은 삼거리파의 갑작스러운 습격으로 생일파티 날 자신들의 보스를 잃고 가까스로 피신해 각각 천사의 교회와 은신사에 숨어서 복수를 다지면서 일어나는 일을 담은 코미디 영화다.

위키트리 기자가 “영화를 촬영하면서 기억에 남는 대사가 어떻게 되느냐?”라고 묻자 오대환은 “아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영화를 선택한 이유가 있느냐?”라고 묻자, 오대환은 “처음에 시나리오를 봤을 때 고민도 안 하고 출연을 결정했다. 제가 다니는 교회 목사님에게 조언을 구하진 않았다. 오늘 시사회에도 목사님도 초대하려고 했는데 결국 부르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영화 ‘목스박’은 오는 20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