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다 남은 기름진 음식은 ‘여기’ 보관하는 것이 최고다

122
셔터스톡

전과 수육, 잡채 등 음식이 남으면 다시 부치거나 데워 먹는데 이렇게 하면 신선한 맛이 떨어져 버려지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음식에 따라 보관법을 달리하면 본연의 맛을 오래 즐길 수 있고 남은 음식을 재료로 활용해 새로운 음식을 만들 수 있다.


그동안 음식을 ‘쩐내나는 소쿠리, 비위생적인 달력, 축축해진 신문지, 비닐봉지’ 등 비위생적으로 보관했다면 이 아이템을 주목해 보자.


쟁반과 소쿠리, 그리고 보관 기능이 한 번에 장착된 1만원대 ‘다용도 소쿠리(9종/12종 세트)’다.


[신선한 보관]

과학적으로 디자인된 다용도 채반 용기로 눅눅함을 빼고 바삭함을 잡아준다. 물기와 기름기를 아래로 배출하고 공기가 순환되는 방식으로 음식의 바삭함을 오랫동안 유지한다.

[하나로 끝 All in 1세트]

여러 용기를 꺼낼 필요가 없이 하나로 끝낼 수 있다. 뚜껑에 밀가루를 묻히고 용기에 계란 풀어 입혀 전을 부친 뒤 소쿠리에 넣으면 끝이다.

전소쿠리는 기름기 빼기는 물론, 채반으로도 쓸 수 있다. 이중 채반으로 물기를 걸러줘 샐러드, 야채 물기 뺄 때, 조개 해감할 때, 국수 삶을 때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하다.


[특대형 용량]

꼬치전 90개, 동그랑땡 100개, 잡채 10인분이 들어가는 3,500ml 초특대형 용량이다. 1600ml는 용기 절착이 가능해 냉장고에 보관하기도 편리하다.

[전자레인지도 OK]

냉장고, 냉동고는 물론 찐빵, 옥수수, 감자, 수육까지 전자레인지 찜기로도 활용할 수 있다. 환경 유해 물질 불검출과 -20도~120도 내냉내열 테스트를 완료해 믿고 사용해도 된다.

사용자들은 “구성도 좋고 채반이랑 뚜껑 있는 것도 좋아요”, “명절에 아주 유용하게 쓸 듯합니다”, “저렴한 가격에 아주 잘 샀어요”, “음식 맛 변형 없이 깔끔하게 보관 가능!” 등 후기를 남겼다.



전부칠땐 전소쿠리/ 다용도소쿠리는 현재 온라인몰 택샵에서 국내 최저가, 무료배송으로 구매할 수 있다. 9종 세트는 12,900원, 27종 세트는 29,900원이다.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