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삶의 질’ 세계 19위…전년도보다 한 계단 상승

90

유엔 산하 유엔개발계획(UNDP)이 각국 주민의 삶의 질을 평가한 ‘인간개발지수'(HDI) 순위에서 한국이 세계 19위를 차지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itreel-shutterstock.com

UNDP가 13일(현지시간) 공개한 ‘2023/2024 인간개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HDI는 2022년 기준 0.929로 집계돼 조사대상 193개 국가 및 지역 가운데 19위로 평가됐다.

20위였던 전년도보다는 한 계단 올라선 결과다. 한국은 2009년 26위에 오른 이래 2010년과 2012년 전체 12위를 기록하는 등 줄곧 최상위 국가군에 포함돼 왔다.

HDI는 국가별로 기대수명과 기대교육연수, 평균교육연수, 1인당 국민소득(GNI) 등 4가지 객관 지표를 바탕으로 매겨진다.

한국의 2022년 기대수명은 84년, 기대교육연수와 평균교육연수는 각각 16.5년과 12.6년이다. 1인당 GNI는 구매력평가(PPP) 기준으로 4만6천26달러로 평가된다고 UNDP는 적었다.

한국보다 세 계단 낮은 20위(0.927점)에 머무른 미국의 경우 기대수명이 78.2년으로 선진국 가운데선 상당히 짧은 편으로 나타났다.

기대교육연수와 평균교육연수는 각각 16.4년과 13.6년으로 한국과 비슷했으나, 1인당 GNI는 6만5천565달러로 훨씬 컸다.

스위스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HDI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스위스인의 기대수명과 평균교육연수는 한국보다 0.3년과 1.3년씩 길었다. 기대교육연수는 한국과 거의 동일한 수준이었으나 소득에서 스위스(6만9천433달러)가 크게 앞섰다.

스위스에 이어서는 노르웨이(0.966), 아이슬란드(0.959), 홍콩(0.956), 덴마크(0.952), 스웨덴(0.952), 독일(0.950), 아일랜드(0.950), 싱가포르(0.949), 호주(0.946), 네덜란드(0.946) 등 순으로 삶의 질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HDI 지수는 0.920으로 전년도보다 두 계단 하락한 24위를 기록했다. 중국도 0.788로 전년도(74위)보다 한 계단 낮은 75위에 머물렀다.

가장 낮은 193위를 기록한 국가는 소말리아(0.380)였고, 남수단(0.381), 중앙아프리카공화국(0.387), 니제르(0.394) 등도 최하위권으로 평가됐다.

북한은 기대수명(73.6년) 외의 정보가 확인되지 않아 순위가 매겨지지 않았다.

세계 전체를 평가했을 때의 HDI 지수는 0.739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2019년(0.739) 수준을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UNDP는 “2020년(0.736)과 2021년(0.735) 사상 처음으로 하락했던 세계 HDI 지수가 이후 반등했고, 2023년에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2023년에는 세계 HDI 지수가 모든 평가지표에서 (팬데믹이 시작된) 2019년 이전 수준을 넘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세계 전체로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지만, 선진국과 저개발국 사이에선 큰 차이가 나타났다고 UNDP는 지적했다.

2022년 기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속한 선진국들은 예외 없이 2019년보다 높은 HDI 지수를 기록했으나, 저개발국들은 절반 이상이 팬데믹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특히 아프리카 국가들에서 그런 경향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밖에 러시아의 침공으로 2년 넘게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HDI 지수는 0.734(100위)로 200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전년도(86위)보다 14계단이나 추락했다.

UNDP의 아킴 슈타이너 사무총장은 AFP 통신 인터뷰에서 “팬데믹과 경제·재정 위기가 조합됐을 뿐 아니라 분쟁까지 덮치면서 이들 국가는 회복을 의제에 올릴 수 없는 상황에 갇히고 말았다”고 말했다.

슈타이너 총장은 “우리는 인간 역사상 가장 부유한 세계에 살고 있지만 10년 전보다 굶주리고 가난한 이들은 더욱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