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색 꽃 주문했더니 스프레이 뿌려준 꽃집… 사태가 심각해졌다 (+후기)

101

15만 원짜리 꽃다발을 주문했다가 빨간 스프레이로 칠한 꽃다발을 받았다는 사연이 화제가 된 가운데 꽃집 측에서 글쓴이를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꽃 없다고 새빨갛게 스프레이 칠해준 꽃집’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꽃집에서 스프레이 뿌려준 꽃다발 / 네이트판

게시글에 따르면 글쓴이 A 씨는 최근 서울 종로구 서촌의 한 꽃집에서 선물용 꽃다발을 예약했다. 호접란을 메인 꽃으로 해 나머지는 붉은 계열로 해달라고 요청한 후 15만 원을 선입금했다.

그러나 꽃다발을 가지러 간 당일 A 씨는 꽃다발 상태를 보고 깜짝 놀랐다. A 씨가 요구한 호접란은 꽃다발 가운데가 아닌 잘 보이지 않는 끝에 있었고, 붉은 계열의 꽃은 염색 스프레이로 보이는 것으로 덧칠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염색 상태도 고르지 않고 얼룩덜룩했으며 락카 냄새처럼 염색 스프레이 향이 너무 심해서 꽃향기가 하나도 나지 않았다.

A 씨의 표정을 본 꽃집 사장은 “꽃시장에서 보내준 호접란 상태가 이렇다. 원래는 나도 보고 사 오는데 토요일이라 시장에서 보내주는 대로 받았다. 꽃시장에서 빨간 꽃들 있다고 했고, 보내줄 줄 알았는데 나중에 없다고 했다”고 해명했다.

꽃집을 나온 A 씨는 “미리 (스프레이로) 염색한다고 협의하거나 꽃이 없어서 다른 꽃으로 진행한다고 물어보실 수는 없었냐”며 환불을 요구했다.

이에 꽃집 측은 “그런 걸 미리 협의하지 않는다. 붉게 해달라고 하셔서 맞춰드렸고, 지금까지 염색 관련 항의는 한 번도 없었다”며 “염색 향과 염색이 균일하지 않은 건 보관 장소의 통풍 등 환경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고, 기계가 아닌 사람 손으로 진행돼서 모든 꽃이 균일함을 보이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염색 정도가 불균일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꽃집에서 예시로 보여준 사진 / 네이트판

A 씨는 조언을 구하기 위해 해당 내용을 커뮤니티에 올렸고 해당 게시글은 조회수 38만 회를 넘으며 JTBC ‘사건반장’에도 방영됐다.

현재 꽃집 측은 A 씨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한 상태다. A 씨는 “업체 측에서 글을 문제 삼아 고소했다고 한다. 이렇게까지 가는구나 싶어 황당했고 심적으로 동요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여기까지 온 이상 포기하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이 확고해지는 계기가 됐다. 경찰 측에서 글을 삭제할 의향이 있는지 여쭤보셨는데 절대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당시 왜 그 자리에서 항의하지 않았냐는 많은 질문엔 “주문 제작 상품에 대해 항의하거나, 환불을 요구하는 게 올바른 모습이라고 느끼지 않았었다. 사장님네 업체에서는 따로 염색 사용에 대해 사전 협의 구하거나 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셔서 비전문가인 저보다는 잘 아실 거라고 생각했다”며 “염색 이탈 및 화학적인 냄새가 사라지지 않고 잔존하는 문제 등은 취향의 문제가 아닌 꽃다발의 하자라고 판단하여 환불 요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업체를 믿고 주문했을 뿐인데 상상도 못 한 일이 벌어졌다. 앞으로 어떤 일이 더 생길지 모르겠지만 진실되고 떳떳하게 임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꽃집 측은 ‘사건반장’에 “상호가 공개가 된 상황에서 내 입장이 전달되지 않은 채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됐고 기존 고객님들도 이게 어떻게 된 거냐 물어보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로 인해 피해와 충격이 큰 상황이라 고소했다”고 밝혔다.

A 씨와 꽃집 사장이 나눈 메시지 내용 / 네이트판
A 씨와 꽃집 사장이 나눈 메시지 내용 / 네이트판
A 씨와 꽃집 사장이 나눈 메시지 내용 / 네이트판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