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페이스 만드는 회사(영월무역홀딩스)에서 전해진 민감한 논란

84
연합뉴스

국내 유명 스포츠아웃도어 의류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이승만 전 대통령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건국전쟁’을 본 직원들에게 현금 5만원을 지급해 논란이다. 건국전쟁은 개봉 이후 일각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과도하게 미화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영화다.

11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노스페이스의 지주사 영원무역홀딩스는 2월께 ‘건국전쟁 영화관람 지원’ 사내 공지를 통해 영화를 본 뒤 영화관람권과 영수증을 첨부하면, 식사비 1만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며칠 뒤 재공지에서는 “영화관람권 1매당 5만원 지원해드린다”며 “영화관람권만 제출해주시면 된다”고 영화관람 지원을 대폭 늘렸다.

1만원에서 5만원 지급으로 혜택을 상향 조정한 것이다. 비용 지급일은 3월 11일과 4월 9일로 예정했다.

영원무역홀딩스 관계사 직원은 매체에 “(일부 경영진이) 직원들과 건국전쟁을 본 뒤 지원금도 늘렸다고 들었다”며 “(직원들로선) 영화를 보는 게 이득이니 기회가 된다면 안 볼 이유는 없다”고 전했다.

최근 영화 푯값은 1만 5000원 수준이다. 영원무역홀딩스 직원의 경우, 영화를 보고 3만 5000원 정도의 차익을 남길 수 있는 셈이다.

영화 ‘건국전쟁’ 포스터. / 다큐스토리프로덕션

이같은 이 회사의 방침은 최근 논란이 된 ‘페이백 마케팅’과 닮았다. 영화 건국전쟁 공동 제작사인 보수단체 트루스포럼은 영화관람권을 인증하면 푯값을 돌려주는 페이백 마케팅을 진행해 논란을 불렀다.

영원무역홀딩스 관계자는 매체에 “해당 영화 관람을 지원한 것은 일상적인 사내 이벤트 중 하나로 관람 여부는 임직원들이 자신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며 “이전에도 임직원들의 문화생활 독려 차원에서, 화제성이 있는 연극, 뮤지컬, 스포츠 등의 관람을 지원하는 이벤트를 진행해온 바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영화 건국전쟁은 11일 오전 기준 누적 관객 수 114만 명(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을 넘어섰다. 3월 박스오피스 5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는 ‘건국전쟁 관람 운동’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소속 김두겸 울산시장의 울산광역시가 공무원들에게 MT 계획으로 건국전쟁 영화를 관람을 제시한 것이 한 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