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식 작가, 바다 사진전 ‘영혼의 파노라마’ 개최

89
‘고요한바다’ /김정식

4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열정적으로 바다를 촬영해 온 중견 사진작가이자 교수인 김정식의 다섯 번째 전시회 ‘영혼의 파노라마’가 오는 18일부터 26일까지 경기도 성남시 가천대학교 글로벌캠퍼스 비전타워 B1 전시장에서 열린다.

가천대 디지털 사진미디어학과 교수인 김 작가는 이번 전시회에서 1.5m에서 2.4m에 이르는 대형 작품 30여 점을 새로이 선보일 예정이다.

‘떠오르는태양’ / 김정식

김 작가는 대한민국 최남단 남해의 한 섬마을에서 태어나 유년시절부터 수많은 애환과 추억을 바다에 간직해 왔다. 1991년 ‘숨 쉬는 바다’ 개인전을 시작으로, 바다를 터전 삼아 살아가는 어부들의 생활상, 역동적인 바다의 풍경, 해양환경보호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우는 기록사진 등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찰나의 순간들을 포착해 깊고 강렬한 색감으로 표현해 왔다.

‘독도’/ 김정식

그는 국제환경영상협회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한국인예술인대상 대통령상과 한중일 예술문화상 교육대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정식 사진작가

김정식 작가는 “시시각각 변하는 거칠고도 광활한 바다라는 공간의 연장선상에서 묵묵히 바라본 인간 내면의 모습을 통해 관람객들이 복잡한 현대사회를 살면서 마음의 평화를 찾는 치유의 시간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