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기완’ 연출한 김희진 감독이 배우 송중기를 7년 동안 기다린 이유 [인터뷰②]

96

김희진 영화감독이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로기완’ 스틸컷 / 넷플릭스

김 감독은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영화 ‘로기완’ 개봉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넷플릭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 중 송중기가 유럽의 낯선 땅 벨기에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기완, 최성은이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마리를 연기한다.

‘로기완’의 주연 배우 송중기는 7년 전 고사한 작품을 다시 출연하게 돼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7년 전쯤에 고사를 하셨는데 그때는 아마 스케줄 문제도 있었겠지만, 그 당시 시나리오에 관해 공감 하지 못했던 점이 있었던 것 같다. 이후 세월이 흘러서 시나리오가 바뀌기도 했다. 또 배우 자신도 생각의 변화가 있을 수도 있는데 결국 7년 만에 영화에서 만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인공 기완은 송중기 배우가 아니면 안 되는 캐릭터다. 특히 관객의 마음을 빼앗아야 할 장면, 관객이 눈물을 흘리게 해야 할 장면, 이런 모든 부분에서 송중기 배우의 연기가 빛이 났다. 또 많은 매력이 있는 배우다. 만약에 영화 촬영 중에 빈틈이 생겨도 송중기 배우라면 그 틈을 채울 수 있는 배우다”라고 전했다.

‘로기완’은 김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그는 ‘수학여행’과 ‘우리 이웃 이야기’ 같은 단편에서 소외된 사람의 감정을 인상적으로 그려내 주목받았다.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은 지난 1일 개봉했다.

김희진 감독 사진 / 넷플릭스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