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전쟁’ 감독, 영화 ‘파묘’ 저격 “좌파에 지령 내려온 줄…악령 출몰하는 영화”

40

영화 ‘건국전쟁’ 김덕영 감독이 ‘파묘’를 비난했다.

영화 ‘건국전쟁’ 김덕영 감독 / 뉴스1

29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는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 감독은 ‘건국전쟁2’ 흥행 예상과 더불어 최근 흥행 중인 ‘파묘’에 대해 말했다.

앞서 김 감독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항일 독립? 또다시 반일주의를 부추기는 ‘파묘’에 좌파들이 몰리고 있다. ‘건국전쟁’에 위협을 느낀 자들이 덮어 버리기 위해 ‘파묘’로 분풀이를 하고 있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김 감독은 해당 발언에 대해 “영화(‘건국전쟁’)를 본 후 비판하고 결정해도 되는데, 유튜버들이 ‘이 영화는 보면 안 된다’라고 하더라. 지령이 내려온 줄 알았다. 더 이상 반일이니 그런 감정보다는 ‘건국전쟁’ 같은 영화가 많이 알려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구한 사람이 누구인지 진실의 영화에 눈을 돌려달라. ‘파묘’를 보지 말자는 이야기가 아니었다. 저들도 우리 영화를 영화를 보지 않는데, 굳이 그런 사악한 악령이 출몰하는 영화에 ‘서울의 봄’ 1300만 올린 것처럼 엉뚱한 짓 하지 말자. 그게 중요한 이유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화 ‘건국전쟁’은 이승만 전 대통령을 다룬 영화다. 특정 관객들에게 어필되는 데 성공하며 최근 누적관객 수 100만 명을 달성했다.

전 이승만 대통령 / 영화 ‘건국전쟁’ 스틸컷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