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한 직장에서 만 나이로 대답했더니 이런 소리까지 듣네요…”

122

한 누리꾼이 이직한 직장에서 ‘만 나이’로 대답했다가 비아냥을 들은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uaindeed-shutterstock.com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다들 무슨 나이로 살고 계신가요? 만 나이 or 한국 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올해 직장을 옮겼다는 글쓴이 A 씨는 “새로 다니게 된 직장에서 누가 나이를 물어보면 ‘만 나이’로 대답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전 직장에서는 32살이었는데 해가 바뀌었고 생일이 안 지났으니 만 나이를 적용해 31살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A 씨는 “31살이 진짜 제 나이라고 생각해서 정말 아무 생각 없이 31살이라고 얘기하고 다녔다. 그런데 최근 다른 직원들과 출생연도를 얘기하던 중에 저랑 동갑인 직원이 있는 걸 알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분은 만 나이가 아닌 한국 나이로 얘기를 하고 다녔기에 지금까지 동갑인 줄 몰랐다. 내게 ‘그렇게 어려지고 싶었냐’고 묻더라. 내가 동안이긴 하지만 나이까지 어려지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A 씨는 “만 나이가 시행됐으니, 새해 새 직장에서는 ‘진짜 내 나이로 살아야지’라고 하며 만 나이를 쓴 것뿐이다. 여러분들은 지금 무슨 나이로 살고 계시냐”고 물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 나이로 말하는 게 큰 잘못은 아니지만, 도리어 법적 나이 말하는 사람 지적하는 건 정말 큰 문제”, “이제 법으로 정해진 건데 왜 안 쓰지? 안 쓰면 통일이 안 되잖아”, “저도 그래서 몇년생이라고 말해요. 그러면 깔끔하죠”, “다들 안 지켜서 전 사적인 관계에서는 한국 나이로 말하는 것 같네요”, “글로벌 시대인데 제발 시대를 역행하지 말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1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