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먹하고 신선한 작품”… 송중기, 이번에는 ‘로기완’으로 돌아왔다 [현장]

129

배우 송중기가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으로 돌아왔다.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희진 감독, 배우 송중기, 최성은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송중기가 27이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한다. 극 중 송중기가 유럽의 낯선 땅 벨기에에서 난민 지위를 인정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기완, 최성은이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마리를 연기한다.

이날 송중기는 “이번 영화는 삶이 끊어진 것 같지만, 희망을 안고 벨기에로 떠나서 어떻게든 살아남고자 하는 기완이의 힘든 여정을 담았다. 그 안에서 많은 일도 일어나고 힐링도 받는다. 저는 그 힐링을 최성은 배우가 맡은 마리에게 얻는다. 제가 찍은 이 영화를 ‘힐링 영화’라고 소개하고 싶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에 대해서는 “6~7년 전에 처음 대본을 봤는데 너무 신선했다. 먹먹했다는 느낌이 제일 솔직한 답변인 것 같다. 그땐 김희진 감독님이 쓰신 것도 몰랐고 다른 정보를 몰랐지만 글만 보고 먹먹하고 신선한 작품이 나오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회상했다.

배우 송중기가 27이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2층 나루 볼룸에서 열린 넷플릭스 ‘로기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송중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사투리 연기에 도전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사투리를 처음부터 끝까지 한 건 처음이다. 부족한 배우 입장에서 해보고 싶었다. 아까 신선하다고 했던 것 중 하나는 내가 신선해지고 싶었던 것도 있다. 나에게는 재미있는 시도였고, 만족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넷플릭스 ‘로기완’은 다음 달 1일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