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당해 날개 잃을 뻔한 독수리..주차장에서 구조해 치료한 사람들

161
ⓒWILD Florida Rescue

ⓒWILD Florida Rescue

[노트펫] 주차장에서 부상을 입은 채 발견된 ‘독수리’가 날개를 잃을 위기에 직면했다고 지난 22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FOX35’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에 위치한 교회 주차장에서 수컷 대머리 독수리 한 마리가 발견됐다.

당시 독수리는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야생동물 보호 단체 ‘WILD Florida Rescue’는 독수리를 구조해서 동물병원으로 이송했다.

ⓒWILD Florida Rescue

ⓒWILD Florida Rescue

병원에 온 녀석에겐 ‘프리덤(Freedom)’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프리덤의 부상은 심각했다. 독수리에게 중요한 날개가 파열됐고 농양까지 생겼다. 농양에 의한 감염이 뼈까지 퍼지지 않도록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했다.

단체는 지난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프리덤은 몇 주 동안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녀석은 지금 잘 먹고 있습니다. 약을 복용하는 태도가 훌륭합니다”라고 밝혔다.

만약 회복이 잘 된다면 프리덤은 다시 하늘을 날아다닐 수 있다. 하지만 감염이 뼈까지 퍼지면 날개 절단 수술을 받고 남은 여생을 시설에서 보낼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WILD Florida Rescue

ⓒWILD Florida Rescue

그러나 의료팀은 끝까지 프리덤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간호사 젬마 밀라(Gemma Millar)는 매체에 “프리덤은 하루에 두 번씩 약물 치료를 받습니다”라며 “녀석이 잘 싸워줘서 다행이죠. 저희도 치료를 계속 할 겁니다”라고 말했다.

단체는 페이스북에 프리덤의 치료를 위한 기부 참여를 호소했다. 매체에 의하면, 약물 치료와 시술 등 비용이 이미 많이 나왔으며 회복에는 3~5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WILD Florida Rescue

ⓒWILD Florida Rescue

프리덤의 사연을 알게 된 네티즌은 기부에 동참하면서 “방금 기부했어요. 프리덤을 돌봐줘서 고마워요”, “기부했습니다. 많지는 않아도 도움이 되면 좋겠네요”, “아내와 함께 기부했습니다. 저 아름다운 독수리를 돌봐주세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