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월 일본 방문한 한국인 수, 한달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 찍었다

37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이 해외여행에서 돌아오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 뉴스1

올해 1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가 85만7000명에 이른다고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21일 발표했다.

JNTO에 따르면 이는 월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한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 무려 51.6% 증가했다고 한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1월과 비교해도 10.0%나 늘어난 수치다.

JNTO는 “유류할증료 하락과 일본 각지로의 항공편 증편 영향이 있었다”며 인천 공항과 아오모리·오이타·신치토세 공항을 잇는 항공편 등이 늘었다고 전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ean Pavone-shutterstock.com

한국인은 일본은 찾은 외국인 중에서도 단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올 1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은 268만8100명으로 집계돼 한국인이 31.4%에 달했다.

대만인이 49만2300명으로 2위였고, 중국인은 41만5900명으로 3위였다.

JNTO는 “한국 외에도 대만, 호주가 월간 방문객 최대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올 1월 같은 방문자 추이가 이어질 경우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가 753만9000명에 달했던 2018년의 최고기록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