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피곤해도 혓바늘 생기는 사람 당장 ‘이것’ 해라

138

다들 한두 번씩 혓바늘이 돋아본 적 있으실 텐데요, 주로 과로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혓바늘이 돋을 수 있는데 심한 사람들은 말조차 하기 힘들어하고 먹는 것도 상당히 고통스러워합니다. 혓바늘은 어떻게 치료 가능한지, 혓바늘이 돋지 않는 예방법은 없는지 알아보았습니다.

혓바늘 정체가 뭘까?

 

 

혓바늘은 혀나 구강 표면에 작은 궤양이 생기거나 미각을 담당하는 혀 유두가 붉게 솟아오르는 현상을 말합니다. 구내염의 일종으로 혓바늘이 생긴 부위에 자극을 주는 경우 치유가 늦어질 수 있어 건드리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혓바늘은 왜 생기나요?

 

혓바늘은 보통 과로나 스트레스가 원인이며 스트레스로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침샘에 혈액 공급이 안 되고 침 분비가 줄면서 혓바늘이 발생합니다. 침에는 항생 물질이 들어있어 세균 등 외부 물질로부터 몸을 보호해주는데 침 분비가 줄어들게 되면 감염에 취약해져 혓바늘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몸의 면역력 떨어지면 가장 먼저 반응

 

혀는 우리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가장 먼저 손상되는 부위입니다. 혀에는 맛을 느끼게 해주는 ‘혀 유두’라는 조직이 있는데 혓바늘은 이 조직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혀 유두는 혀 표면에 골고루 분포하는데 혓바늘이 생기면 맛을 느끼지 못할 뿐 아니라 음식을 씹거나 말을 할 때도 불편하게 됩니다.

 

혓바늘 돋는 부위에 따른 종류

 

점막에 1㎝ 미만의 하얗고 둥근 염증이 1~3개씩 생긴다면 ‘재발성 아프타성구내염’일 수 있습니다. 이는 구내염 환자 10명 중 6명이 겪는 흔한 질환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입 안쪽 점막에 상처가 나면 염증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혀 측면에 흰색 그물 모양으로 염증이 생겼다면 ‘편평태선’일 수 있으며 스트레스에 의한 과도한 면역 반응 등이 원인입니다. 마지막으로 혓바닥에 눈이 쌓인 듯 흰 물질이 생긴다면 ‘칸디다증’으로 입안 세균이 깨지면 과도하게 증식해 칸디다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혓바늘에 꿀 바르면 나을까?

 

혓바늘이 났을 때 꿀을 바르라는 민간요법이 알려져 있는데요, 꿀에는 어느 정도의 항균 효과가 있어 통증 완화 효과를 기대해볼 순 있지만 타 치료제에 비해 치료 효과는 입증되지 않았습니다. 혓바늘을 비롯한 구강 내 상처에는 주로 스테로이드 연고가 이용되며 이 또한 일주일 이상 장기 사용은 권하지 않고 있습니다.

 

휴식 취하고 부족한 영양소 보충하기

 

혓바늘이 생겼을 때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영양 상태를 잘 관리해 면역력을 회복해야 합니다. 비타민이 풍부한 파프리카나 바나나, 토마토 등을 추천하며 물을 자주 마시고 채소와 과일을 잘 챙겨 먹도록 합니다. 반면 입안에 상처를 입힐 수 있는 맵거나 짠 음식, 뜨겁거나 딱딱한 음식은 되도록 피해야 합니다.

 

대개 1~2주 정도면 자연스레 소멸

 

혓바늘은 해당 염증 부위가 스치거나 자극될 때마다 찌르는 듯한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음식을 먹거나 말을 할 때에도 방해가 되는데 혓바늘의 경우 대부분 1~2주 이내에 자연 치유됩니다.

 

크기가 점점 커진다면

 

혓바늘이 생기면 구내염이라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진짜 구내염이라면 재발이 잦고 방치를 하여도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궤양이 3주 이상 아물지 않거나 구강뿐 아니라 다른 부위에 궤양성 병변이 동반되는 경우 조직 검사나 혈액 검사 등 정밀한 검사가 필요합니다.

 

타액 분비 돕는 운동 하기

 

평소 타액 분비를 돕는 입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입을 다문 상태에서 혀를 잇몸에 대고 3바퀴, 반대 방향으로도 3바퀴 돌립니다. 그다음 턱뼈 아래에 위치한 침샘을 둥글게 천천히 돌려주면서 마사지하며 하루 4회 정도 시행해주면 됩니다.

 

가글은 도움이 될까?

 

혓바늘이 생겼을 때 항균 효과가 있는 가글로 입안을 헹구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입속 세균 증식을 억제해 염증을 막아주는 것인데요, 가글을 사용할 때는 음식 섭취도 조심하여 자극적인 음식은 삼가도록 합니다.

글 : 전신영 press@daily.co.kr
공감 뉴스 © 데일리라이프 & 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