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 부촌 개포동…3가구 모집에 100만 명 몰리나

42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집값이 부동산 호황 기간에 신흥 부촌으로 부상하였으나, 현재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강남권 초고가 단지들이 가격 회복세를 보이는 반면, 개포동은 여전히 하락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신축 프리미엄까지 더해지며 가파르게 상승했던 개포동 집값은 조정기를 거치며 현재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 조감도 / 현대건설

2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준공된 지 5년 이내의 개포동 신축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 약세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대장주아파트중하나인’디에이치아너힐즈’전용59㎡는지난달에20억9500만 원에거래되었으며,이는이전최고가인23억3000만 원보다2억3800만 원하락한가격이다.

이아파트는2019년8월에준공된개포 주공 3단지를재건축한단지로,지하3층부터지상33층까지총23개동과1320가구로구성되어있다.

현대건설이 하이엔드 브랜드인 ‘디에이치’를 처음으로 적용한 단지로, 업계의 관심을 받았다.

주변의 다른 신축 단지들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2020년9월준공된’개포 래미안포레스트’의59㎡거래가는지난해1월20억 3000만 원에서지난1월18억 7000만 원으로3개월동안1억 6000만 원하락했다.

준공5년차에접어든’래미안블레스티지’의49㎡도지난달16억 1000만 원에거래돼이전최고가보다1억 8000만 원빠졌다.

준공1년차인’개포 자이프레지던스’의59㎡는지난달21억 6000만 원에거래되어이전최고가대비3300만 원떨어졌다.

하지만 강남권의 다른 지역 아파트들은 신고가를 경신하거나 시세를 유지하며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강남구청담동의’청담자이’89㎡는이달초38억 원에거래되어신고가를경신했다.

이전최고가인36억 8000만 원보다1억 2000만 원상승한금액이다.

서초구반포동의’래미안원베일리’59㎡는지난달29억 원에거래돼이전최고가를유지하고있다.

이에개포동일대부동산중개업자는”비슷한시기재건축단지들이입주했고최근약보합세가이어지고있으나새 대장아파트’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가입주를시작했고추가재건축도예정돼반등가능성이충분하다”라고전망했다.

다만개포 주공아파트1단지를재건축한’개포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이하’디퍼아’)가무순위가구를모집한다.

21일 공고 예정인 ‘디퍼아’는 전용면적 34㎡, 59㎡, 132㎡ 등 3가구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청약 접수는 26일부터 시작되며, 당첨자 발표는 29일로 예정되어 있다.

분양가는전용34㎡6억7천만 원,59㎡13억2천만 원,132㎡22억6천만 원수준이다.

하지만전용59㎡는불과2달전22억198만 원에거래돼9억원이상의시세차익이예상된다.

전용132㎡도최근49억 원에손바뀜되면서20억 원의안전마진이예상된다.

무순위 뿐 아니라 개포동 일대의 재건축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공사비6970억 원대인’개포주공5단지’가상반기내에시공사를선정할예정이다.

삼성물산건설 부문,대우건설,포스코 이앤씨등도급순위상위권대형건설사들이참여검토중인것으로알려졌다.

한대형건설사관계자는”개포 주공 5단지는올해가장치열한수주경쟁이예상되는사업지중하나로시공권을따내면추후개포 주공 6·7단지나’경우현(경남·우성3차·현대1차)’에서도유리한위치를점할수있을것”이라고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