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억 유산’ 자식 아닌 고양이와 개에게 남긴 노인, 그 이유가… (중국)

113
“세 자녀는 내가 아플 때 돌보지 않았다”

중국의 한 할머니가 자녀 대신 기르던 반려동물에게 유산을 남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Eric Isselee-Shutterstock.com

앞서 지난 24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출신의 리우라는 여성은 사후 자신의 반려묘와 반려견에게 약 38억 원의 재산을 맡기기로 결정했다.

처음부터 이러한 결정을 내린 건 아니다. 리우는 몇 해 전 세 자녀에게 돈과 재산을 남기겠다는 유언장을 작성했지만 그가 병을 앓는 동안 자녀들은 무관심으로 일관했다.

세 자녀는 간병은 물론 병문안도 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리우는 유산을 기르던 반려동물과 그 자손들을 돌보는 데 쓰기로 마음을 고쳤다.

리우는 “반려견과 반려묘만이 내 곁을 지켰다”면서 반려동물에 약 37억 원의 재산을 상속하고 성인인 자식들에게는 한 푼도 주지 않는 내용으로 유언장을 고쳐 썼다.

다만 중국에서는 동물에 재산을 상속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있어 리우는 지역 동물병원을 그녀의 상속 재산 관리인으로 임명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유언 등록센터에 다니는 직원 첸 카이는 “리우의 현 유언장에는 한 가지 방법만 적혀있다”면서 “우리라면 반려동물이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동물병원을 감독할 믿을 수 있는 사람을 임명하라고 조언했을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사연은 중국 전역에 알려지며 많은 화제를 모았다.

현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자녀들에게 아무것도 남기지 않기로 결정한 당사자는 얼마나 실망하고 가슴이 아팠겠냐”, “잘했다. 나 역시 같은 상황이면 다른 사람에게 남길 것”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