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 8개월째 1만 명대…지난해 1∼11월 21만3000명 역대 최소

56

비어있는 신생아실 /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태어난 아기가 같은 달 기준으로 처음 1만7천명대까지 줄었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작년 11월 출생아 수는 1만7천531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천450명(7.6%) 감소했다.

11월 기준으로 1981년 월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었다. 1만7천명대로 떨어진 것도 처음이다.

시도별로 충북·충남·전남 3곳에서는 증가했다. 나머지 서울·부산 등 14개 시도에서는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지난해 4월(1만8천484명)부터 8개월 연속 1만명대에 머물렀다.

이에 작년 1∼11월 태어난 아기는 누적으로 21만3천572명에 그쳐 마찬가지로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8.1% 줄어든 수준이다.

연말로 갈수록 출생아 수가 줄어드는 흐름을 고려할 때 연간으로도 역대 최소일 가능성이 크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組)출생률은 작년 11월 4.2명으로 1년 전보다 0.3명 줄었다.

작년 11월 사망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99명(0.3%) 증가한 3만255명을 기록했다. 같은 달 기준 가장 많았다. 인구 고령화와 코로나19가 계속된 영향이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작년 11월 인구는 1만2천724명 자연 감소했다. 인구는 2019년 11월부터 49개월째 자연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결혼은 1만6천695건 이뤄졌다. 전년 동월 대비 760건(4.4%) 줄어든 수준이다. 혼인 건수는 작년 1월(21.5%), 2월(16.6%), 3월(18.8%) 크게 늘었다가 팬데믹으로 지연된 결혼이 일부 해소되면서 다시 줄어드는 추세다.

이혼 건수는 7천923건으로 집계돼 전년 동월 대비 575건(6.8%)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