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 대부분이 한국어인 이 영화,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 올랐다

108
‘패스트 라이브즈’ 스틸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 감독의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가 미국 아카데미상 작품상과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23일 제96회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로 ‘패스트 라이브즈’를, 각본상 후보로 이 영화의 각본을 쓴 셀린 송 감독을 지명했다.

한국계 또는 한국인 감독의 영화가 오스카 작품상 최종 후보에 오른 건 2020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2021년 한국계 리 아이작 정 감독의 ‘미나리’ 이후 세 번째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두 남녀가 20여년 만에 미국 뉴욕에서 재회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엇갈린 운명 속에 인생과 인연의 의미를 돌아보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셀린 송 감독이 자전적인 이야기를 바탕으로 직접 각본을 쓴 뒤 연출한 데뷔작이다.

영화의 상당 부분이 한국에서 촬영된 데다 대사 대부분이 한국어인 까닭에 ‘한국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패스트 라이브즈’ 스틸

송 감독 아버지는 유명 감독이다. 한석규·최민식 주연의 ‘넘버 3′(1997)를 연출한 송능한 감독이 그의 아버지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놓고 ‘오펜하이머’, ‘바비’, ‘아메리칸 픽션’, ‘추락의 해부’, ‘마에스트로 번스타인’, ‘바튼 아카데미’, ‘플라워 킬링 문’, ‘가여운 것들’, ‘존 오브 인터레스트’ 9편과 경쟁한다.

한국계 미국인 배우 그레타 리가 12살에 캐나다로 이민을 떠나는 여주인공 나영을, 한국배우 유태오가 첫사랑 나영을 그리워하다 그를 애타게 찾아가는 해성을 맡았다.

‘패스트 라이브즈’ 스틸

‘패스트 라이브즈’는 지난해 1월 선댄스영화제에서 최초 상영돼 화제를 모은 뒤 2월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다.

지난 7일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선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비영어권 영화상, 여우주연상 등 5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엔 남우주연상, 외국어영화상, 오리지널 각본상 3개 부문 후보로 오른 상태다.

이밖에 미국 독립영화·드라마 시상식인 고섬어워즈 작품상, 전미비평가협회 작품상을 받는 등 미국의 지역별 각종 영화제에서 잇달아 상을 받았다.

영화 평점사이트 로튼토마토에서 비평가들이 매긴 평균 점수는 현재 96%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