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인중개사무소 폐·휴업 1만6000곳 육박…2019년 이후 최다

73

지난해 부동산 시장 침체에 따른 거래 절벽이 심화했다.

이로 인해 약 1만6000개의 공인중개사무소가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문을 닫는 공인중개사무소가 늘고 있다. 자료 사진 / 뉴스1

23일 연합뉴스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확인한 내용을 토대로 이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폐업한 공인중개사무소는 1만 4379곳, 휴업한 공인중개사무소는 1438곳으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모두 1만 5817개 공인중개사무소가 문을 닫은 셈이다. 매일 공인중개사무소 43곳이 아예 사업을 접거나 잠시 중단했다는 것이다.

같은 기간 공인중개사무소 1만 2223곳이 개업했다. 하지만 개업보다 폐·휴업한 업체 수가 3594곳 더 많았다.

개업 공인중개사무소는 2022년 12월 11만 7583곳에서 지난해 12월 11만 5063곳으로 감소했다. 폐·휴업은 2019년(1만 6749곳)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했다.

2020년은 1만 3860곳, 2021년은 1만 2569곳, 2022년은 1만 3217곳의 공인중개사무소가 각각 문을 닫았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공인중개업소 폐·휴업이 늘어난 것은 부동산 시장 침체와 이에 따른 거래 감소가 주원인으로 손꼽힌다. 이러한 거래 감소는 결국 중개사무소의 수입 하락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영업 부진으로 사무실 유지가 어려운 공인중개업소가 많다. 권리금을 받기 어려우니 폐업도 못한 채 휴업을 택하고 월세를 내며 버텨보자는 회원들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리 기조 등을 볼 때 당분간 매수세가 되살아나기 어렵다는 전망이 많아 당분간 이런 상황이 지속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