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한다멍’ 예비 일꾼 골댕이…대형 크루즈에서 ‘손님맞이’

139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노트펫] 곧 항해를 시작하는 대형 크루즈에 ‘골댕이(골든 리트리버)’ 한 마리가 항해에 참여한다고 지난 19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피플지(誌)가 보도했다. 이 개는 크루즈 안에서 승객들에게 즐거움을 줄 예정이다.

매체에 따르면, 크루즈 기업인 ‘로얄 캐리비안 인터내셔널(Royal Caribbean International)’은 크루즈 ‘Icon of the seas’의 운항을 앞두고 특별한 아이콘을 선정했다. 바로 5개월 생 골든 리트리버 ‘로버(Rover)’로 크루즈의 아이콘이 되는 영광을 얻었다.

‘Icon of the seas’는 세계 최대의 유람선으로 알려진 크루즈로, 길이가 1,198피트(약 365m)에 달하며 최대 5천여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다. 출항 개시는 이달 27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카리브해로 향하는 항해가 시작된다.

ⓒInstagram/chiefdogrover

ⓒInstagram/chiefdogrover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Royal Caribbean International(@royalcaribbean)님의 공유 게시물

로버도 이 항해 일정에 참여한다. 로얄 캐리비안 측은 지난 9일 인스타그램에 ‘Icon of the seas’와 로버를 소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로버는 사람들의 시선을 한 번에 사로잡는다. 크루즈 관계자들은 물론, 낯선 이들과도 잘 어울린다.

녀석은 여기서 어떤 일을 할까. ‘개 일등항해사(Chief Dog Officer)’로 임명된 로버는 승객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는 임무를 맡았다. 크루즈의 홍보 대사인 셈이다.

ⓒInstagram/chiefdogrover

ⓒInstagram/chiefdogrover

로버는 보살핌도 받고 있다. 조련사 앨리슨 허블(Alison Hubble)이 로버의 옆자리를 든든하게 채워줄 예정.

로얄 캐리비안 측은 영상을 통해 “앨리슨이 항상 로버의 곁에 있습니다. 로버가 충분히 낮잠을 자고 간식을 잘 먹을 수 있게끔 돌봐줍니다”고 전했다.

ⓒInstagram/chiefdogrover

ⓒInstagram/chiefdogrover

1살도 안 됐지만, 로버는 곧 ‘밥값’을 두둑이 할 것으로 보인다. 벌써 녀석은 ‘모두가 가장 좋아하는 새로운 승무원’으로 불린다고 매체는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