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통해 뉴스 보는 성인 69.6%…2017년 이후 ‘최저 수준’ 기록했다

78

포털 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보는 비율이 약 69.6%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비율은 최근 7년 사이에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AG stock-shutterstock.com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한 ‘2023 언론수용자 조사’ 보고서 내용을 연합뉴스가 최근 전했다.

이번 조사는 5000명을 상대로 ‘태블릿PC 활용 가구 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한국갤럽이 실시했다. 표본 오차는 ±1.4%포인트(95% 신뢰수준)다. 조사 결과는 국가승인 통계는 아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지난 일주일 동안 네이버, 다음, 구글 등 포털 사이트나 검색 엔진을 통해 뉴스를 이용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은 69.6%였다.

2017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후 포털 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이용했다고 답한 이들이 70%를 밑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단 2022년은 조사 방식이 달라 비교에서 제외했다.

포털 사이트를 통해 뉴스를 이용한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한 것은 네이버(92.1%)로 나타났다. 다음(23.1%)과 구글(14.3%)이 그 뒤를 이었다.

주요 매체를 통한 뉴스 이용률은 대체로 하락한 편이었다.

TV로 뉴스를 보는 이들은 76.2%로 나타났다. 이는 2년 사이에 7.2% 포인트 떨어졌다. 라디오로 뉴스를 듣는 이들의 비율은 같은 기간 1.4% 포인트 하락한 7.0%를 나타냈다.

인터넷 뉴스 이용자 비율은 6.3% 포인트 낮아진 73.5%로 조사됐다. 이와 달리 종이신문은 8.9%에서 10.2%로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응답자들이 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다고 생각하는 언론사·매체사 1위는 KBS(28.4%)였다. 이어 MBC(21.4%), 네이버(9.3%), YTN(8.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언론사·매체사 신뢰 순위는 KBS(24.8%), MBC(22.0%), YTN(10.4%), 네이버(8.0%)의 분포를 나타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