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취업자 300만 명 첫 돌파…10명 중 1명꼴로 역대 최고 수준

92

지난해 대기업 취업자가 사상 처음으로 300만 명을 넘었다.

전체 취업자 가운데 대기업 취업자 비중은 역대 최고로 10명 가운데 1명꼴로 늘어났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연합뉴스는 최근 통계청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확인해 이 내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종사자 300인 이상 대기업 취업자는 전년보다 8만 9000명 늘어난 308만 7000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대기업 취업자가 300만 명을 넘은 것은 2004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전체 취업자 가운데 대기업 취업자 비중은 10.9%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이런 비중은 2020년 9.9%에서 2021년(10.3%) 처음 10%를 돌파한 뒤 2022년 10.7%에서 지난해 11%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졌다.

대기업 취업자 수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시기에 증가 폭이 더 커졌다고 연합뉴스는 설명했다. 대기업 취업자 수 증가 규모는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2020년 7만 9000명에서 2021년 14만 3000명으로 커졌다. 2022년에는 18만 2000명으로 더 확대됐다.

대기업 가운데 고용 규모가 최대인 삼성전자의 직원 수는 지난해 6월 말 기준 12만 4070명으로 1년 전보다 6166명(5.2%)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6월 말과 비교하면 1만 9026명(18.1%) 증가한 수치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산업계 안팎에선 올해는 경기 부진이 이어져 엔데믹(경제활동 재개) 이후 두드러진 대규모 취업자 증가 현상이 지속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