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보다 직장인 평균 급여 높은 지역 공개… 가장 낮은 곳과 1200만원 차이

125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직장인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지역은 울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는 17개 시·도 중 가장 급여가 낮았으며 1위 울산과의 격차는 1200만원에 달했다.

서울 용산구 서울역을 이용하는 직장인 및 시민들 / 뉴스1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시·도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 현황'(원천징수 의무자 소재 기준)에 따르면 2022년 울산에 있는 근로자의 1인당 총급여액은 평균 4736만원이었다. 이는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금액이다.

대기업이 다수 입주한 울산은 2021년(4501만원)에 이어 2년 연속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제주는 1인당 급여가 평균 3570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2020년(3288만원)과 2021년(3418만원)에도 가장 낮은 지역이었다.

제주를 포함해 4000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시·도는 강원(3577만원), 대구(3580만원), 전북(3586만원), 부산(3639만원), 광주(3667만원), 충북(3829만원) 등 10개 지역이었다.

울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지역은 서울(4683만원)이었다. 서울은 전년 대비 급여가 511만원(12.3%) 늘어 17개 시·도 가운데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서울 다음으로는 세종(4492만원), 경기(4281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총급여액은 연간 근로소득에서 식대 등 비과세소득을 차감한 값이다.

양경숙 의원은 “지역 간 소득격차가 더 이상 벌어지지 않도록 지역별로 성장 동력 마련 및 기업 유치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