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 3만 원대 ‘5G 요금제’ 새로 나왔다…선택약정 하면 2만 원대까지 가능

95

KT에서 3만 원대 5G 요금제가 새로 나왔다.

선택약정을 하면 2만 원대까지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갤럭시 S24 시리즈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5G 요금제가 최저 3만 원대로 내려간다고 18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T에 따르면 KT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5G 요금제 개편 이용약관을 신고했다.

이에 따라 KT는 월정액 3만7000원에 데이터 4GB를 제공하는 ‘5G슬림 4GB’부터 ‘5G슬림 21GB'(5만8000원)까지 새로운 중저가 5G 요금제 8종을 오는 19일 출시한다.

일반 5G 요금제에서 최저 구간이 3만 원대로 내려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KT는 밝혔다. 기존 통신 3사의 일반 5G 요금제는 최저 4만 원 중후반이었다.

KT 3만 원대 5G 요금제 출시 / KT 제공

이번에 새로 나온 KT ‘5G슬림 4GB’ 요금제에 선택약정 25% 할인을 적용할 경우 실제로 2만 원대에 이용할 수 있다.

월 4GB 이하 이용자는 월 8000원, 월 6∼10GB 이용자는 월 5000원∼1만 원, 월 11∼21GB 이용자는 월 3000∼6000원의 통신비를 각각 절감할 수 있다고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연합뉴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통신비 부담 완화 방안’에서 추진 방침을 밝힌 3만 원대 5G 요금제가 현실화함에 따라 다른 통신사들도 조만간 비슷한 요금제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용자의 상당수가 월 20GB 이하의 소량 이용자인 만큼, 신설 요금제로 하향 변경 시 통신비 경감 효과가 클 것이다. 다른 통신사도 이른 시일 내에 3만 원대 5G 요금제 최저구간 신설 및 소량 구간 세분화 방안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