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량’ 개봉 11일째 300만 관객 돌파…’서울의 봄’과 비슷한 속도

110

서울의 한 영화관에 걸린 영화 ‘노량’ 예매 현황 스크린 / 연합뉴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이하 ‘노량’)가 개봉 11일째인 30일 누적 관객 수 300만명에 도달했다고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밝혔다.

개봉 10일 째에 300만 관객을 달성한 흥행작 ‘서울의 봄’과 비슷한 속도다.

‘노량’은 앞서 개봉 4일 째에 100만 관객을, 6일 째에 200만 관객을 각각 돌파하며 본격 흥행 질주를 시작했다.

이 영화의 예매율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34.2%(예매 관객 수 14만 8천여 명)로 1위다.

내년 1월 1일까지 이어지는 새해 연휴에도 관객 몰이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한민 감독의 ‘이순신 3부작’ 중 마지막 편인 ‘노량’은 임진왜란 발발 6년 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김윤석 분) 최후의 전투를 그렸다.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