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깡통시장 ‘이재용 어묵집’ 최신 근황… 사람들 다 빵 터졌다 (+이유)

83280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이 다녀가면서 홍보 효과를 톡톡히 본 부산 깡통시장 어묵집의 최신 근황이 전해졌다.

이 회장 등이 스치고 간 자리마다 기념비(?)가 세워져 유명 관광지를 방불케 하는 명소로 거듭난 모습이다.

지난 6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기업 총수가 다녀간 부산 중구 부평깡통시장에 있는 한 어묵집의 최근 모습. 이 회장이 방문한 흔적이 기록돼 있다. /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이재용 어묵집 최신 근황’이라는 제목을 단 게시물이 28일 더쿠, 클리앙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돼 화제에 올랐다.

커뮤니티 게시물에는 지난 6일 이 회장 등이 방문한 부산 중구 부평깡통시장에 있는 한 어묵집의 최근 모습이 담겼다.

어묵집 사장님은 유명 인사들의 흔적을 매장 곳곳에 기록, ‘이재용 회장님 서 계시던 자리’, ‘쓸어 담던 자리’를 표시해 두고 손님들이 같이 해당 공간을 즐길 수 있게끔 했다.

어묵집 매장 안 TV에선 이 회장 방문 당시 모습이 영상으로 무한재생되고 있다. / 더쿠

‘대한민국 VIP들의 어묵’이라는 홍보 문구도 잘 보이는 자리에 걸어뒀다. 매장 내 설치된 TV에선 이 회장의 영상이 계속 흘러나온다는 목격담도 전해졌다.

재치 있는 사장님의 홍보에 손님들도 ‘포토스팟’에서 인증 사진을 찍으며 방문을 기념했다.

지난 27일 가수 나상현(나상현씨밴드)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어묵집 방문 인증 사진 / 나상현 인스타그램

나상현씨밴드 소속 가수 나상현도 이곳을 방문,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VIP 어묵’을 먹는 인증샷을 올려 여럿의 눈길을 끌었다.

가수 나상현이 올린 방문 인증 사진에 담긴 문구 / 나상현 인스타그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어묵집 방문 당시 서 있던 자리. 어묵집 사장님이 화살표로 해당 자리를 표시해 둔 모습 / 더쿠
현장을 동행한 관계자가 어묵 여러 개를 쓸어 담은 간이 테이블에는 ‘쓸어담던 자리’라는 문구가 붙었다. / 더쿠
어묵집 앞에서 시식하는 이 회장과 쓸어담는 관계자의 모습 / 어묵집 공식 인스타그램

어묵집 최신 근황을 접한 네티즌은 “쓸어 담던 자리ㅋㅋㅋㅋ빵 터짐”, “사장님이 유쾌하시네”, “장사 잘 하신다ㅋㅋㅋㅋ”, “쓸담좌 ㅋㅋㅋㅋㅋ”, “쓸어 담은 자리 박제~~~”, “나도 얼마 전에 저기 가서 사진 찍음”, “저기 영상도 무한 재생 중임”, “나도 갔다 왔는데 실제로 보면 진짜 웃김”, “주인장님 넘 웃겨요~ㅋㅋㅋㅋ”, “저항 없이 터졌네”, “사장님 노 잘 저으시네”, “사진 고퀄리티로 잘 뽑았네”, “아 나상현은 왜 또 저러고 있어.. ㅋㅋㅋㅋㅋ너무 웃겨ㅜ”라며 흥미로워했다.

지난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과 기업 총수들. (왼쪽부터)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 대통령,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순 / 연합뉴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이 회장 등 기업인은 앞서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가 불발된 부산을 찾아 지역민들을 만났다. 시민들과 가까이서 인사를 나누는가 하면 깡통시장을 돌며 떡볶이, 어묵 등 시장 음식을 맛봤다.

어묵 국물을 건네 받는 이 회장 모습 / 연합뉴스

특히 이 회장이 이날 어묵을 맛깔나게 먹는 모습이 사진·영상 보도를 통해 공개되면서 해당 어묵집은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어묵집 사장님은 이후 ‘삼성 이재용 회장님이 끝까지 먹고 간 어묵집’이라고 홍보, 온라인 라이브커머스(실시간 상품 판매) 방송까지 진행했다.

어묵집 사장님이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매출이 크게 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어묵집 공식 인스타그램

어묵집 측이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실제 이 회장 효과로 어묵집 매출은 급증했다. 어묵집 사장님은 공식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이 회장님에 대한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지난 21일 어묵집 사장님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글 / 어묵집 공식 인스타그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사진은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공식 리셉션에 참석한 모습 / 연합뉴스
+1
137
+1
44
+1
42
+1
9
+1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