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공공비축미 가격 7만 120원…1조 원 매입대금 연말까지 지급

127

농림축산식품부가2023년산수확기(10~12월)평균산지 쌀값이1가마(80kg)당20만 2797원,20kg당5만 699원으로전년수확기평균대비8.7%상승했다고알렸다.

앞서농림축산식품부는지난4월6일열린민단정간담회에서“수확기쌀값이20만 원수준이되도록수급관리대책을추진하겠다”라고밝힌농업인들과의약속을지킬수있게됐다.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지난2021년쌀은20만 톤이넘는초과 생산량이예상됐음에도불구하고뒤늦은시장격리로2021년10월부터지속적으로하락해16만 원수준까지떨어졌다.

이에정부는지난2022년9월25일출범이후첫수확기대책으로2022년산쌀에대해사상최대규모인90만 톤정부매입 계획을발표하며쌀값을반등시켰고이후지속적인수급관리로올해9월쌀값을20만 원대로회복시켰다.

이는 농림축산식품부가 효율성이 떨어지는 사후적 시장격리 방식을 지양하고 근본적으로 과잉생산을 줄일 수 있는 선제적 수급관리로 정책 방향을 전환하면서 나타난 효과로 보고 있다.

또한2023년산쌀의적정생산을위해이앙전부터지자체및농업인 단체와협업해벼재배면적을사전적으로감축했고올해처음전략작물 직불제를도입해이를제도적으로뒷받침했다.

이와같은선제적수급관리를통해전년에비해단위면적당수확량이늘었음에도예년(518ka/10a→523kg/10a)에비해초과 생산량(9500톤)은감소했다.

아울러2023년공공비축미매입가격도7만120원(벼40kg,1등급기준)으로결정, 공공비축미매입에참여한농업인에게약1조 원의매입대금을연말까지지급할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전한영 식량정책관은 “2023년산 수확기 쌀값이 전년에 비해 8.7% 올라 쌀 농가 소득안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히며 “추가 대책을 추진해 쌀값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쌀 참고 사진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