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관이 꼽은 ‘탈락 1순위’ 지원자 유형은?

139

면접관들이 불합격 지원자를 판단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9분 이내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면접관들이 탈락 1순위로 평가하는 지원자 유형은 ‘지각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 코리아
사진=클립아트 코리아

메타 커리어 플랫폼 잡코리아가 올 한해 면접관으로 참여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 383명을 대상으로 ‘최고와 최악의 면접자 유형’을 주제로 설문을 실시했다.

먼저 면접관들에게 면접 지원자 중 최악으로 생각하는 유형이 무엇인지 꼽아보게 한 결과, 면접에 늦는 ‘게으름형 지원자’가 응답률 40.7%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지원한 기업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성의부족형 지원자(24.0%) △자신감 없는 무기력형 지원자(20.1%)가 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면접관들은 지각 여부와 면접 태도 등을 통해 입사하려는 의지가 있는 지원자인지 여부를 판단하고자 했다.

이외 △질문에 대한 엉뚱한 대답을 하는 동문서답형 지원자(18.5%) △면접에 집중하지 못하는 주의산만형 지원자(15.7%) △자기 멋대로 탈락을 예상, 자포자기형 지원자(10.2%) △지원서나 면접 내용의 진위가 의심스러운 과시형 지원자(10.2%) 등도 면접관들이 기피하는 유형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면접을 위해 제 시간에 도착하고 열심히 준비도 했지만 합격을 주지 못하는 유형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관 93%가 면접 지원자들 중 빨리 취업할 수 없을 것 같은 안타까운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고, 대표적으로 △질문의 요지를 파악하지 못해 다른 답변을 하는 지원자(44.9%)와 △사회성이 부족해 보이는 지원자(44.7%)를 꼽았다.

그렇다면 면접관들은 어떤 유형의 지원자에게 높은 점수를 줄까. △지원 분야의 경험이 풍부해 어떤 일을 맡겨도 잘 할 것 같은 지원자(48.0%) △예의 바르고 성실해 보이는 지원자(37.4%) △친화력이 좋고 대인관계가 원만해 보이는 지원자(36.6%) △협조적이고 조직문화에 잘 적응할 것 같은 지원자(30.7%) 등을 꼽았다.

또 △회사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평소 궁금한 사항을 질문(33.7%)하거나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답변 (29.2%) △모르는 질문에는 솔직하게 모른다고 답변(23.8%)하는 모습을 볼 때 호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