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가장 좋은 지역 1위 서울…꼴찌는?

1743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일과 생활의 균형 수준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클립아트 코리아
사진=클립아트 코리아

고용노동부는 27일 각 지역의 근로시간과 여가시간, 제도 활용, 지자체 관심도 등을 토대로 일과 생활 균형 정도를 지표화한 ‘2022년 기준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를 발표했다.

전국 평균은 58.7점으로, 전년도보다 4점 올랐다. 2018년 이후로 매년 높아지고 있다고 노동부는 전했다. ‘일'(+1.4점), ‘생활'(+0.3점), ‘제도'(+0.9점), ‘지자체 관심도'(+1.4점) 등 4개 영역에서 모두 전년보다 점수가 올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64.8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조사에서 부산에 밀려 2위로 내려갔다가 2년 만에 다시 1위를 탈환했다. 서울은 전국에서 남성 육아휴직 사용 사업장 비율이 가장 비율이 높고, 총 근로시간과 유연근무 도입·이용률 등에서도 상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부산(63.7점)으로, 평일 여가시간 등 ‘생활’ 영역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고, 지자체 관심도에서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어 세종(62.2점), 충북(60.8점), 대구(60.6점)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반면 강원은 50.9점으로 17개 시도 중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고, 전북(54.8점), 경북(55.6점), 광주(55.8점), 제주(56.2점) 등도 하위권이었다.

전년도에 비해 점수 상승 폭이 가장 큰 곳은 울산(59.5점)과 충북으로 각각 12.2점, 11.4점 높아졌다. 두 지역은 모두 유연근무 도입률과 이용률이 증가해 ‘일’ 영역 점수가 상승했고, 지자체의 정책적 노력도 돋보였다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1
1
+1
0
+1
1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