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소 앞에 버려진 고양이와 남겨진 편지..”엄마가 더는 못 키워”

142
ⓒBrother Wolf Animal Rescue

ⓒBrother Wolf Animal Rescue
 

[노트펫] “우리 엄마는 더 이상 저를 키워줄 수 없어요”

한 고양이가 추운 겨울날, 보호소 앞에 버려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고 지난 25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밝혔다. 당시 고양이와 함께 남겨진 편지에는 보호자가 녀석을 더 이상 키울 수 없다고 적혀 있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애슈빌에 위치한 동물 구조 단체 ‘브라더 울프 애니멀(Brother Wolf Animal Rescue)’은 이달 19일 6세 된 암컷 고양이 ‘프리실라(Pricilla)’의 슬픈 사연을 소개했다.

ⓒBrother Wolf Animal Rescue

ⓒBrother Wolf Animal Rescue
 

프리실라는 브라더 울프 애니멀의 건물 앞에서 발견됐다. 브라더 울프 애니멀은 페이스북을 통해 “누군가 우리 단체 문 앞에 프리실라를 두고 갔다”며 “보호자도 이렇게 프리실라를 포기하고 싶진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프리실라는 현재 잘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작은 캐리어에 넣어진 채 버려진 프리실라는 이곳에서 오지 않을 주인을 기다렸을 것으로 추측된다. 단체가 공개한 사진 속 프리실라는 살짝 긴장한 표정으로 캐리어 밖을 나오는 모습이 보인다.

ⓒBrother Wolf Animal Rescue

ⓒBrother Wolf Animal Rescue

브라더 울프 애니멀은 프리실라와 함께 발견된 편지도 공개했다. 편지에는 “우리 엄마가 더 이상 저를 키워줄 수 없어요. 저를 받아주세요. 좋은 고양이가 될 것을 약속할게요”라고 적혀있다.

브라더 울프 애니멀의 관계자인 브룩 포네아(Brooke Fornea) 씨는 “우리는 버려진 프리실라와 그녀를 떠나야 했던 보호자에 대해 큰 슬픔을 느낀다”며 “이렇게 급히 편지를 쓰고 사랑스러운 고양이를 남겨두고 떠난 이가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상상이 안 간다”고 말했다.

 

브룩 씨에 의하면, 프리실라는 신체적으로도 잘 보살핌을 받아왔다. 그만큼 프리실라는 누군가의 손에 잘 양육 받다가 보호소로 오게 된 것으로 보인다. 브룩 씨는 “보호자가 얼마나 어려운 선택을 했을지 알 것 같다”고 추정했다.

ⓒBrother Wolf Animal Rescue

ⓒBrother Wolf Animal Rescue

누리꾼들도 프리실라와 그의 보호자에 대해 안타까운 기색을 비쳤다. 프리실라가 아무 곳에나 버려져 있지 않고 보호소 앞에서 발견된 것을 두고 사연이 있으리라 생각한 것.

이들은 “지금 그 주인은 매우 슬플 거라고 확신해”, “너무 마음이 아프다”, “이 귀여운 아이를 더 이상 키울 수 없는 주인은 많이 슬플 거야” 등의 의견을 내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