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소주, 당장 내일(27일)부터 부담 없이 마실 수 있게 됐다 (+이유)

1440

‘새로’ 소주 가격이 인하된다.

새로 소주를 즐겨 마시는 분들이 반길 소식이다.

새로 소주 / 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가 자사 소주인 ‘새로’와 ‘처음처럼’의 출고가격을 수요일인 오는 27일부터 인하한다고 밝혔다.

26일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새로의 출고가는 현재보다 2.7%, 처음처럼의 출고가는 현재보다 4.5% 낮아진다.

롯데칠성음료는 연말 주류 가격 조기 안정화를 위해 애초 계획보다 이른 27일부터 인하된 가격에 소주 제품을 공급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정부의 기준판매비율 도입에 따라 내년 1월 1일 출고분부터 과세표준이 작아져 소주 세금이 10%가량 인하되는 데 따른 것이라고 연합뉴스는 설명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최근 소주 반출가격을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는 주정 등 원재료와 공병 등 부자재를 포함해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 증가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반출가격(제조원가·판매 비용·이윤 포함)을 처음처럼(360㎖ 병)은 6.8% 올리고 새로(360㎖ 병)는 8.9%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세금 인하분을 반영하면 출고가는 이전과 비교하면 처음처럼은 4.5%, 새로는 2.7% 낮아지게 됐다.

한편 하이트진로도 최근 자사 소주인 ‘참이슬’과 ‘진로’의 출고가를 금요일인 지난 22일 출고분부터 10.6% 내렸다.

무학과 대선주조 등 다른 업체도 기준판매비율 적용 전에 앞당겨 각각 10.6% 인하했다.

처음처럼과 새로 소주(오른쪽) / 연합뉴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