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가 3분의 2…“ 고향사랑 기부자가 받은 충격적인 삼겹살 상태 (+반박 입장)

96

‘고향사랑기부제’가 올해 처음 시행된 가운데 한 시민이 답례품으로 받은 삼겹살을 공개했다.

‘고향사랑기부제 인천 미추홀구는 기부 안 하는 편이 좋겠다’는 제목의 글이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올라왔다.

올해 처음 시행된 고향사랑기부제는 기부자 본인의 주민등록상 거주지를 제외한 지방자치단체에 기부금을 낼 경우 해당 지자체가 지역 주민 복리증진을 위해 기부금을 사용하고, 기부자에게는 관할구역 내 생산·제조된 물품 등의 답례품 혜택을 주는 제도다.

1인당 기부할 수 있는 연간 최대 기부액은 500만 원으로, 기부받은 지자체는 기부 금액 30% 이내에서 답례품을 제공할 수 있다. 또 기부자는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작성자 A씨 역시 인천 미추홀구에 기부했으나, 답례품으로 받은 삼겹살의 상태가 좋지 않다고 털어놔 시선을 끌었다.

A씨는 “답례품으로 삼겹살과 목살을 받았다. 근데 고기질이 이렇게 왔다”고 말하며 사진 한 장을 공유했다. 공개된 사진 속 A씨가 받은 삼겹살은 살코기는 별로 없고 비계로 가득한 상태였다.

A씨가 공개한 삼겹살(아래) 사진이다. /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이어 그는 “이 시기에 고향사랑기부제로 기부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은데 참고하라고 올린다. 삼겹살 500g, 목살 500g 왔다”며 “목살은 살코기 덩어리가 와서 먹을 만했는데 삼겹살은 저렇게 와서 3분의 2 정도는 떼어내서 버렸다”고 털어놨다.

A씨는 “괜찮아 보이는 부분을 위에 올려놓고 포장해서 포장을 벗겼을 때 기분이 더 나빴다”며 “고향사랑기부제로 답례품 받으실 분들은 고기 같은 생물이 아니라 공산품으로 받는 게 가장 좋을 듯하다”고 말했다.

이후 A씨는 댓글을 통해 “농협 잘못이라기보다는 저렇게 담은 사람이 치사한 거다. 공무원들이 무슨 잘못이겠냐. 고기 자른 사람 잘못이다”며 “고향사랑기부제 홈페이지에 관련 내용을 적어 알리겠다. 나머지 괜찮은 부위는 맛있게 잘 먹었다. 내 글을 보고 피해 보는 사람이 적어지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올라오자마자, 조회수 약 18만 회를 넘어섰고, 댓글 315개가 달리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해당 게시물에 달린 댓글 반응이다. /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누리꾼들은 “어차피 공짜니까 상관없긴 한데 고기보단 공산품이 괜찮은 것 같다”, “해볼까 했는데 안 해야겠다”, “고기는 역시 직접 눈으로 봐야 한다”, “선물용인 거 알고 일부러 저렇게 한 것 같다”, “진짜 너무하다”, “좋은 제도인데 이렇게 하면 누가 기부하겠냐”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인천 미추홀구 측은 협약에 따라 업체 귀책 사유로 인한 하자가 발견될 경우 답례품 교환이나 반품이 가능한 만큼 게시자로부터 연락이 오면 후속 조치를 취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배송받은 시민을 특정할 방법이 마땅치 않아 연락을 기다리는 상황이다”며 “지금까지 해당 답례품과 관련한 불만이 따로 접수된 적은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해당 물품을 발송한 업체 측에도 관련 경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