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의 페블비치’ 中 웨이하이포인트CC, 골퍼들 컴백맞이 분주

253

금호리조트가 중국에 보유한 ‘웨이하이포인트 호텔&골프 리조트’(이하 ‘웨이하이포인트CC’)가 중국 관광 재개 국면을 맞아 적극적인 운영에 돌입한다.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중국 지역인 산둥성의 웨이하이(威海)시 북부 해안가를 따라 조성된 웨이하이포인트CC는 ‘동양의 페블비치’라는 찬사 속에서 2013년부터 7년간 KLPGA 대회를 개최하며 국내에도 널리 알려졌다. 

인천발 비행 시간이 1시간에 불과하고 웨이하이 공항에서 골프장까지의 거리 역시 가까워 수많은 한국인 골프 애호가들이 찾던 곳이었으나 코로나19로 중국으로의 관광길이 막히며 그동안 국내 이용객이 이용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었다.

올해 3월부터 외국인들의 중국 관광 비자 발급이 재개되고 9월에는 비자 발급 절차가 간소화되는 등 관광 목적의 중국 입국 장벽이 낮아지며 그룹 측은 웨이하이포인트CC를 찾는 국내 골퍼들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웨이하이포인트CC는 2021년 금호석유화학그룹에 인수되며 이전 모기업의 자금 및 경영 불안정 리스크를 해소하고 코로나19로 국내 이용객 유치가 어려운 상황에도 중국인 이용객을 대상으로 활발히 운영을 이어가며 좋은 평가를 받는 등 자체적인 경쟁력 역시 갖추어 왔다.

특히 웨이하이포인트CC에서는 한국 골퍼들의 편안한 플레이를 위하여 한국 골프장의 캐디 및 운영 시스템을 도입하였을 뿐 아니라, 캐디들 대상으로 지속적인 한국어 교육을 실시, 프론트 및 프로샾에 한국어 가능 직원을 우선적으로 배치하여 이용객들이 언어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고 있다. 

비회원의 경우라도 웨이하이포인트CC 홈페이지 내 예약 시스템에 접속이 가능하며 예약 문의를 남기면 한국어 가능 직원이 해당 문의사항에 답변 및 예약을 도와주고 있다.

사진= 금호리조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