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은행 “자영업자 187만명에게 최대 300만원 이자 돌려드립니다” (+정보)

81

국내 주요 은행들이 내년 2월부터 상생금융을 위해 개인사업자 187만명에게 1조6000억원을 이자 환급(캐시백) 방식으로 돌려준다. 취약 계층을 위해 4000억원도 자율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 주요 은행 ATM기와 돈다발을 손에 든 남성 (참고 사진) / 연합뉴스, JAY.D.Beagle-shutterstock.com

21일 조용병 은행연합회장과 20개 사원은행 은행장들은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2조원+α 은행권 민생금융 지원방안'(상생금융)을 발표했다.

이번 상생금융에 참여하는 은행은 국내 20개 은행이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제외한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SC제일 △기업 △한국씨티 △수협 △대구 △부산 △광주 △제주 △전북 △경남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등 18개 은행이 최소 2조원을 당기순이익 기준으로 배분해 분담하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정책 금융 프로그램을 통해 추가적 지원(+α)을 하기로 했다.

이번 방안의 지원액은 은행권 상생금융 활동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지원액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과 취약계층 지원 기관 등에 대한 지원 비용으로 활용될 방침이다.

지원 프로그램은 공통 프로그램과 자율 프로그램으로 나뉘어 투 트랙으로 추진된다.

은행권은 공통 프로그램으로 지난 20일 기준 개인사업자대출을 보유한 차주를 대상으로 캐시백을 시행한다. 단, 부동산임대업 대출 차주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캐시백은 △대출금 2억원 한도 △1년간 4% 초과 이자 납부액의 90%(감면율) △차주당 최대 300만원 등의 기준을 적용해 지급될 예정이다.

은행권은 이번 공통 프로그램을 통해 약 187만명의 개인사업자에게 총 재원 2조원의 약 80%인 1조6000억원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인당 평균 85만원을 지원받는 셈이다.

나머지 4000억원은 자율 프로그램을 통해 △전기료, 임대료 등 이자 환급 외 방식 지원 △보증기관 또는 서민금융진흥원 출연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이외 취약계층 지원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