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헌터가 꼽은 ‘이직시 꼭 준비해야 할 것’ 1위는?

163

헤드헌터들은 이직과 구직을 원하는 지원자들에게 업무상 강점을 꼭 준비하라고 말했다. 

사진= 클립아트 코리아
사진= 클립아트 코리아

HR테크기업 인크루트의 헤드헌팅 플랫폼 셜록N은 셜록N 파트너사 소속 헤드헌터 141명을 대상으로 지난 6~13일 ‘헤드헌팅 시장에 관한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헤드헌터가 가장 선호하는 지원자에 대해서는 62%가 ‘기업이 요구하는 스펙에 맞는 지원자’를 꼽았다. ‘피드백 속도가 빠른 지원자’는 23%로 뒤를 이었다. 

이와는 반대로 헤드헌터로서 가장 곤란한 지원자도 물었다. 절반 이상(57%)의 지원자가 ‘합격 통보를 전했는데 지원 의사를 철회하는 지원자’를 꼽았다. ▲이력서를 불성실하게 작성한 지원자(17%), ▲본인의 스펙에 비해 과한 처우를 요구하는 지원자(13%)순으로 나타났다.

또 58%의 헤드헌터들은 지원자들에게 ‘자신의 업무상 강점’을 꼭 준비하라고 조언했다. 뒤 이어 ‘완벽한 이력서 및 자기소개’(34%)가 꼭 준비해야 할 요소로 꼽혔다. 

셜록N은 이직에 대한 헤드헌터들의 견해도 함께 알아봤다. 설문에 참여한 헤드헌터의 무려 100%(141명)가 ‘이직 횟수가 잦으면 이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다. 

‘공백 기간이 길면 이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질문에도 97%가 ‘그렇다’고 답했다. ‘아니다’라는 답변을 한 헤드헌터는 3%에 불과했다. 향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헤드헌팅 시장으로는 59%가 ‘중간 관리자급’을 택했다. 이어 ▲외국인 인재(16%), ▲사원 등 주니어급(12%) 순으로 나타났다. 

헤드헌팅 시장 성장에 가장 긍정적 영향을 미칠 요소로는 56%의 헤드헌터가 ‘경력직 채용의 증가’를 꼽았다. 이어 ▲전문 및 특수 인력 채용의 증가가 26%로 나타났다. 

한편 헤드헌팅 시장에 등장한 헤드헌팅 플랫폼에 기대하는 것으로는 총 64%의 헤드헌터가 ‘다양한 인재풀’을 꼽았다. ▲기업 영업 대행(16%), ▲업무의 편의성 증가(10%)도 뒤를 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