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패션연구소 “내년 패션시장 키워드는 바로 ‘이것’”

106

삼성패션연구소 제공

삼성패션연구소는 내년 패션 시장 키워드로 ‘와인드업'(WINDUP)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다가올 2024년은 우울한 상황을 정리할 ‘마무리 짓기’가 필요하다”며 “게임을 끝낼 마지막 한 방을 위한 투수의 준비 동작처럼 크게 팔을 뻗는 와인드업이 중요하다는 중의적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W는 비즈니스 관점에서 웰니스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는 패션(Wellness·Fashion) 트렌드를, I는 브랜드 관점에서 벤치마킹 전략을 버려야 할 때(Ignore Benchmarking)라는 점을 각각 의미한다.

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좋은 옷을 입는 것을 포함해 좋은 삶을 영위하는 것으로 나아가는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따라 이제는 보다 통합적인 개념의 웰니스가 패션 흐름으로 부상하고 있다.

또 벤치마킹 전략으로는 더 이상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으며 브랜드 자체의 스토리텔링과 오리지널 콘텐츠에 주목해야 한다.

N은 소비자 관점에서 역사상 가장 부유한 X세대(Notable Rich Generation X)에게 주목해야 한다는 뜻을, D는 스타일 관점에서 대담한 90년대 미니멀리즘이 부상한다(Daring 90’s Minimalism)는 뜻을 담았다.

연구소는 앞으로 부모 세대의 부를 뛰어넘기 어려울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 소비자를 넘어 전 세계 인구와 총지출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X세대(1965년∼1980년 출생)로 소비자 관점의 범위를 넓혀야 한다며 실제로 X세대의 전성기였던 90년대의 미니멀리즘이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 연구소는 U는 생성형 AI가 새로운 패션 잠재력으로 떠오르고 있다(Untapped Potential of Fashion, GenAI)는 뜻을, P는 불황기를 극복하기 위해 수익성 개선(Profit Priority Strategy)이 필요하다는 뜻을 각각 담았다고 밝혔다.

‘패션 시장 트렌드’ 키워드 바탕으로 AI가 생성한 자료사진. /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