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나가라…” 강형욱 폭언 관련 ‘녹취 파일’이 존재한다는 주장 나왔다 (와이프)

47

강형욱 폭언 관련 녹음 파일이 존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녹취록 녹음파일 참고 사진.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 사진(기사와 관련 없음) / Pedro Ignacio-shutterstock.com

27일 중앙일보는 형사고소를 준비 중인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이 강형욱 폭언 관련 녹취 파일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일부 전 직원들은 무료 변론을 자처한 박훈 변호사와 접촉해 고소를 준비 중이다.

이들은 강형욱과 와이프 수잔 엘더의 유튜브 해명 영상과 달리 CCTV와 메신저 감시, 폭언 등이 모두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24일 강형욱 수잔 엘더 부부는 “CCTV는 감시용이 아니며 폭언 등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전 직원들이 반박하면서 여전히 의혹은 풀리지 않고 진실 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서울 잠원동 빌라에 CCTV 1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잠원동 빌딩 7층 사무실에도 9대가 설치되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도난 방지나 외부인 확인을 목적으로 설치되어야 할 CCTV가 현관이 아닌 사무실에 감시용으로 설치되어 있었고 현관에는 가짜 CCTV가 있었다고 전했다.

또 일부 직원들은 강형욱이 훈련사에게 “기어나가라, 너는 숨 쉬는 것도 아깝다”고 20분 이상 소리를 지른 사실을 옆방에서 들었다며, 이와 관련된 일부 폭언 녹음 파일도 보유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지난 18일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의 잡플래닛 후기가 퍼지면서 강형욱은 직장인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강형욱과 와이프 수잔 엘더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CCTV, 배변 봉투 스팸 선물, 퇴직금 9670원, 반려견 레오 방치, 폭언 등에 대한 의혹을 반박했다.

또 “억측과 비방, 허위 사실이 많다. 비방하는 분들에게 ‘그만 멈춰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열심히 일한 직원, 훈련사들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