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임신 엄현경♥차서원 과거발언 재조명

95


배우 엄현경 소속사 여진엔터테인먼트는 “엄현경 차서원 두 배우는 작품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됐고, 드라마 종영 후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이어져 이후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며 “두터운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될 것을 약속하게 됐다.

결혼식은 배우 차서원씨가  제대 후에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엄현경은 지난 2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게스트로 출연해 짝사랑 증인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그는 연예계 절친인 최윤영, 한보름, 이주우와 식사 도중 결혼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내가 제일 먼저 할 것 같다. 하고 싶어 하는 사람이다. 나는 결혼이 너무 하고 싶다”고 털어놨습니다.

해당 발언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장영란은 “썸 타는 사람 있냐”고 물었고

엄현경은 “좋아하는 사람 있다”고 답했습니다.

깜짝 놀란 장영란은 “그 사람은 자기 좋아하는 거 아냐”고 물었고, 엄현경은 “잘 모르겠다. 제가 진짜 티를 잘 안 내고 연락도 잘 안 한다”고 말했습니다.

엄현경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한마디 할 기회를 드리겠다”는 말에 “제가 좋아하는 그분이 저의 미래 남편이었으면 좋겠다”며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했습니다.

https://www.watermelo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94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