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과 영화 ‘잠’에 함께 출연한 정유미 SNS에 박제된 글…“부끄럽지 않냐”

6092
정유미 / 정유미 인스타그램

배우 정유미가 악플러를 한 마디로 제압했다.

정유미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과 질의응답을 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유미 인스타그램 스토리

이날 한 팬은 정유미에게 “번아웃 오면 어떻게 해결하냐”고 물었다. 정유미는 “대자로 가만히 누워있는다”고 답했다.

이어 한 악플러가 “여우주연상 받은 거 배우로서 부끄럽지 않냐.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정말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유미는 “시청자들요?”라며 의아한 반응을 보였다.

정유미는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잠’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는 영화를 본 관객이 아닌 TV 시청자란 단어가 나오자 의아함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영화로 여우주연상 받았는데 갑자기 시청자를 왜 찾냐”, “정유미도 어이없어서 박제한 것 같다”, “굳이 찾아와서 저런 말을 하는 이유가 뭘까” 등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저렇게 악플 달면 기분 좋을까”, “여우주연상을 받든 말든 무슨 상관”, “저런 사람들은 피드에 박제해서 창피함을 좀 줘야 안다” 등 댓글을 남겼다.

영화 ‘잠’ 포스터

앞서 정유미는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잠’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당시 정유미는 수상소감에서 “영화를 극장에서 봐주신 관객들과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내가 이 상을 받다니 너무 영광이고 스태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고백을 하나 하자면 나에게 영원한 ‘미스김’ 선재님 김혜수 선배님 10년 전 제가 선배님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제가 계속 배우 일을 하고 있었을지 모르겠다. 지금까지 함께 할 수 있는 건 선배님 덕분”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항상 응원하고 지금까지 수고했고 언제 어디서든 아름답게 계셔주시길 바라겠다. 선배님과 이 상을 함께 나누겠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를 들은 김혜수는 “떨리는 목소리를 눌러 담으며 힘겹게 힘을 내서 한마디 한마디 소감을 얘기해 준 사랑스러운 정유미. 영화 ‘잠’에서 엄청난 변신과 놀라운 연기를 선보였다”고 화답했다.

정유미는 지난 2013년 KBS 드라마 ‘직장의 신’에서 김혜수와 함께 호흡을 맞췄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