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대박 작품 나왔다… ‘운수 오진 날’ 유료가입기여자수 1위 기록

159

‘운수 오진 날’이 공개되자마자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 Part1(1~6화) 전편이 지난 24일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묵포행 택시라는 한정된 공간과 시간 속, 평범한 택시기사와 잔혹한 연쇄 살인마의 동행은 보는 것만으로 숨통을 조이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제껏 느껴본 적 없는 차원이 다른 스릴과 서스펜스는 물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며 정주행 욕구를 자극했다. 이에 공개 첫 주 유료가입기여자수 1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실감케 했다.

티빙 ‘운수 오진 날’ 메인 포스터 / 티빙빙

오택(이성민)의 운수 좋은 날은 장거리 승객 금혁수(유연석)가 택시에 타자마자 ‘운수 오진 날’로 점점 변해가기 시작했다. 금혁수는 학창 시절 첫사랑 윤세나(한동희)에 대한 기억과 죄책감 따위 없는 살인의 경험을 늘어놓았다. 심상치 않은 위기를 느낀 오택은 다른 운전자들에게 도움을 청했고, 공포와 두려움 속에서 탈출을 시도했다. 하지만 오택이 금혁수에게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 치면 칠수록 최악의 상황이 이어졌다. 핏빛으로 물든 두 사람의 여정이 아찔한 소름을 유발했다.

여기에 이들이 탄 택시를 뒤쫓는 황순규(이정은)의 외로운 추적은 또 다른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아들 남윤호(이강지)의 죽음이 단순 자살로 수사가 종결되었지만, 그는 금혁수가 아들을 죽음으로 내몬 살인자라고 믿고 있었다. 줄곧 이를 외면하던 담당 형사 김중민(정만식)도 일련의 사건들을 통해 금혁수의 정체를 알고 그 추적에 가세했다. 그리고 마침내 금혁수를 따라잡아 벼랑 끝까지 몰아붙인 황순규. 하지만 전혀 예상치 못한 반전이 파트2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이처럼 ‘운수 오진 날’은 원작 웹툰의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속도감 있는 전개와 반전을 거듭하는 엔딩, 그리고 배우들의 숨 막히는 열연까지 더할 나위 없었다. 뛰어난 완성도와 작품성을 인정받으며 호평을 받았다.

티빙 ‘운수 오진 날’ 방송 캡처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는 내내 심장이 계속 두근거렸다” “보면서 나도 모르게 여러 번 소리 질렀다” “6화 엔딩까지 보고 나니 이전 회차들이 다시 보임” “오택에게도 엄청난 변화 있을 듯” “금혁수는 역대급 사이코패스 캐릭터 같다” “배우들 연기가 하나같이 살벌하네” “다음 이야기 예상이 1도 안 된다” “파트2 궁금해서 어떻게 기다림” “파트2는 원작에 없는 이야기일 듯, 그래서 더 기대된다” “파트2 결말까지 보고 나면 무조건 N차 정주행각” 등의 열렬한 호응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운수 오진 날’은 다음 달 8일(금) Part2(7~10화) 전편이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