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극장가에서 난리 난 화제작, 어느 정도인지 봤더니

173

어디까지 터질까? ‘서울의 봄’… 완성도·호평·성적까지 ‘올킬’

토요일보다 일요일 관객 수가 더 늘었다. 폭발적인 흥행을 예고한 결정적인 징표다.

김성수 감독이 연출한 영화 ‘서울의 봄'(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이 2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뒀다. 개봉 이후 첫 주말인 24일부터 26일까지 누적 관객 149만4169명(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을 동원했다.

‘서울의 봄’은 압도적인 차이로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지난 22일 개봉 이후 26일까지 누적 관객은 189만2703명을 기록했다. 초반 흥행은 어느 정도 예상됐지만, 지금 기록은 그 이상의 성과다. 이르면 27일 200만 돌파가 전망된다.

‘서울의 봄’이 일으키는 열기는 토요일인 25일(59만4448명)보다 일요일인 26일(62만5109명) 관객이 더 늘었다는 사실에서 주목받는다. 통상 일요일은 토요일보다 극장 관객이 줄어들기 마련이지만 ‘서울의 봄’은 초반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갈수록 관객 수가 늘고 있다.

매출 점유율도 압도적이다.

주말동안 ‘서울의 봄’이 기록한 매출 점유율은 79.1%. 극장을 찾은 10명 중 8명이 ‘서울의 봄’을 선택했다는 의미다. 개봉 전부터 완성도와 극적인 재미, 시대상을 담아낸 묵직한 메시지 등에 호평이 집중됐고 그 효과가 강력한 입소문으로 작동해 흥행을 견인하고 있다. 더욱이 영화를 직접 확인한 관객들이 만족할 만한 작품의 완성도가 뒷받침되면서 향후 영화의 최종 스코어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영화계의 반응도 고무적이다.

‘서울의 봄’이 영화계의 바람처럼 ‘한국영화의 봄’ 그리고 ‘극장의 봄’을 몰고 온 덕분이다. 개봉 첫주에 이미 N차 관람을 선택한 관객들의 리뷰까지 쏟아지는 만큼 당분간 극장가는 ‘서울의 봄’ 천하가 될 전망이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12일 보안사령관 전두광(황정민)가 중심인 신군부 세력 하나회가 일으킨 12·12 군사반란을 정면으로 다룬 작품이다.

12·12 군사반란 직전의 상황과 당일 일어난 9시간에 걸친 긴박한 작전과 이를 막으려는 수도방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대립을 집요하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로 완성해 관객을 사로잡고 있다. 역사가 기록한 실존인물을 극화한 캐릭터들에 그대로 빠진 배우들의 활약 역시 관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당분간 ‘서울의 봄’은 극장가를 점령할 것으로 예측된다. 실관람객들이 평점을 부여하는 CGV골든에그지수 역시 27일 현재 99%를 기록하고 있다. 대규모 상업영화가 이 정도의 수치를 기록하는 극히 드물다.

평단의 호평, 첫주 스코어,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까지 그야말로 ‘올킬’의 상황이다.

+1
0
+1
0
+1
0
+1
0
+1
0